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단독]"강남땅 뺏겼다" 승소한 봉은사…487억 받을듯

등록 2021.09.18 12:01:00수정 2021.09.18 14:02: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현 강남구 소재 총 748평 소유권 분쟁
봉은사 "허위공문서로 소유권 박탈돼"
1심 "공무원 불법행위…손해배상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서울 봉은사가 "농지개혁법 과정에서 판매한 땅이 실제로는 농민들에게 분배되지 않았지만, 공무원들이 허위 공문서를 작성해 소유권이 이전됐다"며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내 1심 재판부가 이를 일부 받아들였다.

18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6부(부장판사 이원석)는 서울 봉은사가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최근 "국가는 봉은사에 약 487억1392만원을 배상하라"고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봉은사는 농지개혁법에 따라 사찰이 보유한 서울 강남구 소재 총 748평을 국가에 팔았다. 농지개혁법 시행 당시에는 경기도 광주군 소재 토지들이었다.

1949년 6월 제정된 농지개혁법은 소유자가 직접 경작하지 않는 농지를 정부가 유상 취득해 농민에게 분배하고 농민은 정부에 농산물로 상환하는 내용이다. 이 법은 1994년 12월에 농지법 제정과 함께 폐지됐다.

이후 농지개혁사업 진행과정에서 봉은사가 국가에 매도한 땅 중 748여평은 분배가 이뤄지지 않았고, 1959년과 1970년 사이 봉은사 명의로 다시 소유권보존등기가 이뤄졌다.

하지만 1971년 당시 서울 성동구청 소속 공무원들은 해당 토지의 분배·상환이 완료된 것처럼 서류를 꾸며 타인 명의로 소유권이전등기를 해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공무원들은 1978년 허위공문서작성죄 등으로 유죄판결이 확정됐다.

봉은사는 해당 토지 최종 소유명의자들을 상대로 소유권이전등기 말소 소송을 제기했지만, 등기부취득시효가 완성돼 1심에서 패소했고 확정됐다. 이에 봉은사는 국가를 상대로 695억9130만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이번 소송을 냈다.

변론과정에서 정부 측은 이번 소송 대상인 토지들이 원래 봉은사 소유가 아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손해배상을 청구할 기간이 지났다고 밝혔다.

하지만 재판부는 이번 소송 대상인 토지들이 국가에 팔리기 전 봉은사의 소유가 맞다고 봤다. 또 국가 소속 공무원들의 불법행위로 인해 봉은사가 손해를 입은 것 역시 인정된다며 국가의 배상 책임을 인정했다.

재판부는 "이번 사건의 토지는 원소유자인 원고(봉은사)에게 환원됐다고 봐야 하지만, 피고(국가) 소속 공무원들이 분배·상환이 완료된 것처럼 가장하는 방법으로 소유권이전등기를 마쳐주는 불법행위를 저질렀다"고 판단했다.

이어 "원고는 선행판결(등기말소 소송)이 확정돼 소유권을 종국적으로 상실했다. 피고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원고에게 소속 공무원의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를 배상할 의무가 있다"고 판단했다. 또 국가 측의 소멸시효 항변은 배척했다.

이번 소송 대상 토지 가격은 695억1300만원으로 감정됐다. 다만 재판부는 원고가 권리를 지킬 기회를 잃어버린 부분도 있어 국가의 배상 책임을 70%로 한정했다.

또 "원고는 2019년 12월 이번 소송을 내기 전까지 상당한 기간 동안 분배절차가 완료됐는지, 소유권이 자신들에게 환원됐는지 등에 관해 행정기관에 문의하는 등의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