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정희 생가 찾은 윤석열…"감옥 보내놓고" 욕설·항의 소동

등록 2021.09.17 13:47: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과도 없이 대통령 감옥보낸 장본인이 왜 왔냐"
박근혜 지지자 등 200여명 서로 뒤엉켜 몸싸움

associate_pic

[구미=뉴시스] 이무열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영정에 분향하고 있다. 2021.09.17. lmy@newsis.com

[구미=뉴시스] 박홍식 기자 =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경북 구미 상모사곡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대선 출마 선언 이후 첫 방문이다.

이날 오전 10시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 도착한 윤 전 총장이 승용차에서 내리자 보수단체 회원과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 200명이 몰려와 격렬히 항의하는 소동을 빚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을 감옥으로 보낸 장본인이 한 마디 사과도 없이 왜 이곳을 찾았느냐"며 거친 욕설을 쏟아냈다.

윤 전 총장이 생가 안으로 들어서려 하자 수행원과 경찰, 보수단체 회원과 우리공화당 관계자 등 수백 명이 뒤엉켜 몸싸움이 벌어졌다.

associate_pic

[구미=뉴시스] 이무열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분향을 마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항의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대거 몰리자,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생가를 나오고 있다. 2021.09.17. lmy@newsis.com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지지자들과 경찰에 둘려싸여 떠밀리다시피 추모관에 도착해 박 전 대통령 내외 영정에 헌화 분향하고 서둘러 자리를 떠났다.
 
방명록 작성도 못하고 예정돼 있던 취재진과의 인터뷰도 진행하지 못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죄 없는 대통령을 묵시적 청탁이라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가둬 놓고 감히 부모를 모신 이곳을 찾을 수 있느냐"며 비판했다.

associate_pic

[구미=뉴시스] 이무열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분향을 마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항의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대거 몰리자,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생가를 나오고 있다. 2021.09.17. lmy@newsis.com

이어 "정의롭지 않고 진실되지도 않은 사람이 무슨 대통령을 한다고 대권에 도전을 하냐"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구미에 이어 영덕 전통시장 화재 현장을 찾아 피해 상인을 위로하고 포항과 경주에서 추석 민심잡기 행보를 이어간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