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도 전역 오후 1시 기해 강풍주의보 변경

등록 2021.09.17 12:39: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주도 북부·서부앞바다도 풍랑주의보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제주를 통과한 17일 오전 제주시 용담2동에 위치한 상가 건물과 부지가 불어난 빗물에 침수돼 배수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2021.09.17.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제주도가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 영향에서 벗어나면서 태풍특보가 강풍주의보로 변경됐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7일 오후 1시기를 기해 제주도 전역에 내려진 태풍경보를 강풍주의보로 변경했다. 앞서 낮 12시를 기해 추자도에 내렸던 태풍경보를 해제했다.

또 제주도 북부·서부 앞바다와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 내려졌던 태풍경보를 풍랑주의보로 변경했다. 강풍·풍랑주의보는 오는 18일 새벽에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태풍 ‘찬투’는 오전 11시 기준 서귀포시 성산읍 동남동쪽 약 1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의 속도로 북동진 중이다.

태풍은 중심기압 985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27m로 강도가 중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태풍은 이날 오후 3시 부산시 남쪽 약 17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