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의당 부산시당, ‘부산시 위드 코로나 위원회’설치 제안

등록 2021.09.17 13:41: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정의당 부산시당은 17일 부산시에 시민참여와 질병감염병 보건의료인의 사회적 합의에 기반한 지속 가능하고 평등한 방역체계 수립을 위한 ‘부산시 위드 코로나 위원회’ 설치를 제안했다.

정의당과 코로나극복국민참여방역운동본부는최근 ‘국회에서 위드코로나, 국민참여형 방역체계로 전환을 위한 긴급 정책토론회’를 진행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정의당과 국민참여방역운동본부는 전국민 백신 1차 접종 완료 70%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델타 변이로 집단면역은 달성하기 불가능한 목표치로 ‘위드 코로나’로 전환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현재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은 효과는 적고 피해는 너무 큰 사회적 거리두기에 과도하게 의존한 지속불가능한 방역체계이며 불공정한 방역이라고 평가하고, 효과적이고 피해가 적은 지속가능한 방역체계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서울대 의대 김윤 교수는 "위드 코로나 전환 시기를 1차 접종 완료 70% 이상, 2차 접종 완료가 50%에 도달하는 10월 초나 늦어도 11월 중순에는 시작되어야 전환이 가능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위드 코로나 전환에 최소 4개월의 기간이 소요됨으로 이 시기를 놓치면 12월로 예상되는 5차 유행시기로 내년 봄까지 위드 코로나 전환이 불가능 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최근 정부에서도 추석연휴 이후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을 선언할 것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정의당부산시당은 부산시도 위드 코로나 어떻게 전환할 것인지? 각계의 전문가와 부산시가 논의를 시작하고 준비해야 한다고 판단된다며 부산시에 위드코로나 위원회설치를 제안했다.

더는 자영업자와 시민의 고통과 희생 강요로 유지되고 있는 지금의 불공정한 방역체계를 고집해서는 자영업자의 억울한 죽음을 막을 수도 없을뿐만 아니라 안전한 일상으로의 회복 전망을 세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g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