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명절에도 취업 스트레스 없어요"…형제가 나란히 용접 기술인으로

등록 2021.09.21 09:13:00수정 2021.09.21 12:04: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문기술인 꿈꾸며 교문 두드린 형제·부자 사연 눈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형을 따라 한국폴리텍대학 산업설비학과에 입학한 이주원씨. (사진=한국폴리텍대학) 2021.09.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코로나19 사태 속 청년 취업난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지만 기술로 실력을 입증해 전문가의 길을 걷고 있는 한국폴리텍대학 졸업생들의 사연은 올해도 계속되고 있다.

고용노동부 산하 폴리텍은 국내 대표적인 직업교육대학이다. 기술에 중심을 둔 교육을 기반으로 매년 실무형 인재를 배출, 졸업생들의 취업률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2019년 대학 정보공시 기준 폴리텍 취업률은 80.3%로 일반대학(64.4%), 전문대학(70.9) 대비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올해 2월 졸업생 취업률은 8월 셋째 주 67%(자체 집계 기준), 취업 유지율은 90.3%다.

◇전문기술인 꿈꾸며 교문 두드린 형제·부자 사연 눈길

포항에서 고교를 졸업한 이장원(25)씨는 대학 진학 대신 졸업과 함께 해병대 입대를 택했다. 전역 후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았다. 단순 생산 업무직과 아르바이르를 전전하던 장원씨는 어렵게 용접품 생산업체에 취업했지만 이렇다 할 기술이 없어 단순 업무를 맡는 데 그쳤다.

취업시장에서 학력을 걸림돌로 생각했던 장원씨는 얼마 뒤 폴리텍대학을 알게됐다. '학벌 타파 능력 중심' 문구가 인상 깊었던 그는 전문기술인을 꿈꾸며 폴리텍 산업설비학과에 입학했다.

용접업체에서 일했지만 실제 용접은 처음 접했던 장원씨는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휴일에도 실습을 지도해 준 지도교수 등의 도움으로 졸업 전 용접기능사, 특수용접기능사, 공조냉동 기계 기능사 등 7개 기능사 자격을 취득했다. 과정 평가형 자격 제도를 통해 고졸 학력에도 용접산업기사 자격을 취득한 것이다.

지난해 졸업한 장원씨의 현 직장은 수자원기술. 이곳에서 광역상수도시설 유지보수 관련 배관 업무를 맡고 있다. 그는 "전문대졸 채용 전형이었음에도 국가기술자격 덕분에 고졸 학력에도 취업에 성공할 수 있었어요"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씨의 사연은 그를 따라 동생인 이주원(23)씨도 같은 길을 걸었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끈다.

주원씨 역시 고교 졸업 후 해병대에 입대해 전역했지만 취업을 하지 못해 6개월 미만 단기 일자리를 전전했다. 그러다 형 장원씨가 고졸 학력에도 전문대졸 전형을 뚫고 중견기업에 입사한 것을 본 주원씨는 올해 형과 같은 학과에 입학했다.

지금까지 용접기능사, 특수용접기능사 자격을 취득한 주워씨는 공조 냉동기능사 등 5개 국가기술자격 필기시험에 합격해 현재 실기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내년 졸업을 앞둔 주원씨는 용접재료·장비 제조업체 현대종합금속에 조기 취업에 성공했다. 형제가 나란히 용접 기술자로 새 인생을 시작한 셈이다.

주원씨는 "취업준비생들에겐 명절이 고통스럽잖아요. 친인척들의 걱정이 잔소리처럼 느껴질 때도 많았는데, 이제는 걱정 없이 당당할 수 있어 좋습니다"고 전했다.

◇"아들이 제 선배입니다"…명절 동문 모임 연 부자

아들에 이어 아버지가 나란히 폴리텍에 입학한 윤백일(59)·지호(30)씨에게 이번 추석은 특별한 명절이 될 예정이다.

아들인 지호씨는 전문대에서 기계를 전공한 뒤 화학물질 제조업체 오퍼레이터로 근무했다. 그러나 안전사고로 짧은 회사 생활을 끝내고 리조트 시설관리직으로 일을 시작했지만 전공과 다른 분야에 적응이 쉽지 않아 5개월 만에 그만뒀다.

전공을 살리고 싶었던 지호씨는 이후 지난해 폴리텍 컴퓨터 응용기계과에 입학을 결심했다. 과정 평가형 자격 제도를 통해 1년 내 산업기사 자격을 취득할 수 있다는 점이 입학을 결심한 결정적 계기라고 회상했다.

졸업 전 목표로 세웠던 컴퓨터응용선반기능사와 컴퓨터응용가공산업기사 자격을 획득한 지호씨는 현재 자동차 부품 전문 제조 기업 동보에서 가공 직무를 맡고 있다.

지호씨의 취업 성공 사례는 아버지인 백일씨에게도 의미 있는 계기가 됐다.

지호씨에 이어 올해 폴리텍에 입학한 백일씨는 전문대 식품공업과를 전공한 뒤 식품 업계에서 30여 년을 근무했다.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공장에서 생산관리 업무를 담당하던 윤씨는 회사가 사업을 축소하면서 구조조정으로 정리 해고됐다. .

오랜 경력을 갖고 있어도 자격란 공백으로 재취업에 어려움을 느끼던 백일씨는 아들 지호씨로부터 폴리텍을 접한 후 입학을 결심했다. 올해 산업설비과에 입학한 백일씨는 용접기능사, 특수용접기능사, 에너지 관리기능사, 공조 냉동기능사 자격증 시험을 치르고 합격 발표를 기다리는 중이다.

그는 "공부한 만큼 합격을 예상하고 있습니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면서 “아들이 제 선배입니다. 이번 명절은 조촐한 동문 모임이 되지 않을까요"라고 이번 추석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