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공예박물관, 국내 최초 이동식 아카이브 개발…1호 '백자공예상자' 공개

등록 2021.09.23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예품 완성 과장 확인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공예박물관의 '백자공예상자' 모습. (사진=서울시 제공) 2021.09.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가 설립한 국내 유일의 공예 전문 박물관인 '서울공예박물관'이 국내 최초로 이동식 아카이브 '한국공예상자(K-Craft Box)'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한국공예상자는 고정된 장소에서만 볼 수 있는 통상적인 아카이브와는 달리 성인 키만한 상자에 실물표본을 수납한 키트(KIT) 형태로 제작된 신개념 아카이브다.

바퀴가 달려 있어 국내외 어디로든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하고 공간을 많이 차지하지 않아 전시, 교육, 체험활동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하다. 키트(KIT)의 모양에 따라 책장, 병풍, 사방탁자 등 다양한 형태로 구현이 가능한 점도 장점이다. 또 디지털 콘텐츠와 접목하여 온라인상에서도 체험할 수 있다.

서울공예박물관은 그 1호 작품으로 조선~근대 백자의 제작과정과 핵심기술을 아카이빙한 '백자공예상자'를 공개했다. 서울공예박물관이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지난 1년여간의 진행했으며 현대도예·산업디자인·미술아카이브·도자사 분야 전문가들과 10여 명의 작가·장인이 제작에 참여했다.

백자공예상자는 168㎝ 높이의 상자 2개가 한 세트로 구성되며 총 124점의 실물표본을 담고 있다. 관람객들은 표본을 직접 만져보면서 완성품만으로는 알기 어려운 원재료가 공예품으로 완성되는 과정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백자공예상자는 서울공예박물관 아카이브실에서 열람할 수 있다. 서울공예박물관은 하반기 모니터링을 통해 대시민 서비스를 위한 콘텐츠를 추가로 구성해 내년 기획전시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김수정 서울공예박물관장은 "서울공예박물관은 국내 유일의 공예 전문 박물관"이라며 "국내 공예의 가치를 발굴하고 대중들과 교감하기 위한 새로운 시도를 꾸준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