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든, '랜섬웨어 저지' 제재 등 준비" WSJ

등록 2021.09.18 01:02:07수정 2021.09.18 06:28: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크립토 플랫폼 겨냥할 듯" WSJ
"관련 기업 상대 신규 지침도 발행 예정"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6일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3조5000억 달러 인프라 투자 법안의 의회 통과를 요구하며 부자 증세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2021.09.17.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랜섬웨어 공격을 통한 해커들의 수익 창출을 저지하기 위해 제재 등 조치를 준비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디지털 화폐 지불 방식도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한 소식통을 인용, 바이든 행정부가 디지털 화폐를 사용한 해커들의 랜섬웨어 수익 창출을 어렵게 하기 위해 제재를 포함한 일련의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WSJ는 "정부는 국가 안보 위협을 증가시키고 범죄 산업 급증을 지원해 온 지불 방식으로의 접근을 중단시키기를 원한다"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재무부는 이르면 다음 주 제재 부과를 계획했다고 한다.

구체적인 제재 대상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 WSJ는 그러나 관련 분야 전문가들을 인용해 "불법적인 크립토 거래를 효과적으로 방해하려면 재무부는 랜섬 거래를 하는 디지털 지갑과 블록체인 코인을 거래하는 크립토 플랫폼을 겨냥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WSJ는 이번 제재가 전반적인 크립토 시스템을 겨냥하기보다는 구체적인 대상을 선정해 부과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관련 기업을 상대로 신규 지침도 발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