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19 입원 예방, 모더나가 효과 가장 좋아" CDC

등록 2021.09.18 06:45:40수정 2021.09.18 08:58: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모더나 93% 효능…화이자는 88%, 얀센은 71%

associate_pic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코로나19로 인한 입원 예방 효과 면에서 현재 자국 내 배포된 백신 중 모더나가 가장 뛰어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CDC는 17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공개한 모더나와 화이자, 얀센 백신 효능 비교 자료를 통해 이런 결과를 내놨다. CDC는 연구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입원 예방 측면에서 모더나 백신이 93% 효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같은 연구에서 화이자 백신은 88%, 얀센 백신은 71% 효능을 보였다.

CDC는 다만 식품의약국(FDA)이 허용한 백신 모두가 코로나19로 인한 병원 입원에 효능이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에서는 화이자와 모더나, 얀센 백신이 FDA의 사용 허가를 받아 접종되고 있다.

자료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은 2차 접종 이후 14~120일 동안에는 91% 효능을 보였으나, 120일이 지나는 시점부터 77%로 급격히 효능이 떨어졌다. 반면 모더나의 경우 2차 접종 완료 120일이 지나도 92%의 효능을 유지했다고 한다.

CDC는 1회 접종 백신인 얀센을 두고는 "백신 효능이 (다른 두 백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여전히 코로나19 관련 입원률을 71%까지 낮춘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 3월11일~8월15일 미 18개 주 21개 병원에 입원한 18세 이상 성인 3689명의 자료를 분석해 진행됐다.

한편 FDA 자문위는 이날 화이자가 신청한 코로나19 접종 완료자 상대 부스터 샷 승인에 관해 전문가 패널 회의를 진행했다. 패널들은 16세 이상 상대 코로나19 백신 부스터 샷 접종에는 반대했지만, 노년·위험군을 상대로는 찬성 의견을 제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