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측 "이낙연 덕에 尹 고발사주는 추석 밥상서 찬밥"

등록 2021.09.18 12:12:43수정 2021.09.18 14:02: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네거티브 할 게 없어서 안 하는 거 아냐…참는 것"
설훈 'MB 감옥' 비유에 부글부글 "정권 재창출에 독"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18일 오전 제주시 이도2동 민주당 도당사에서 제주지역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9.18.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18일 이낙연 전 대표 측을 겨냥해 "덕분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고발사주 의혹과 장모사건 대응문건 등 메가톤급 이슈는 추석밥상에서 찬밥되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제기에 이낙연 캠프 설훈 선대위원장이 이 지사를 수감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에까지 비유하면서 양 캠프 사이에 돌이킬 수 없는 감정의 골이 패이는 양상이다.

이재명 캠프 총괄 부본부장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낙연 후보가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한 것은 허언이었나"라며 "이낙연 후보 캠프의 이재명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가 점입가경이다. 이 지사가 대통령 후보가 되면 원 팀을 장담하지 못하겠다고 하더니, 이제는 감옥에 갈 것이라며 막말을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포문을 열었다.

김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이낙연 후보를 지지했던 분들의 도움없이 대통령에 당선되기 어려운 것 맞다"며 "그런데 그 점은 이낙연 후보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네거티브를 하지 않는 이유는 할 것이 없어서가 아니다. 원팀의 중요성을 알기에 참고 있는 것뿐"이라고 경고한 뒤 "정책없이 네거티브만으로는 본선에서 절대 이길 수 없다. 국민에게 각인된 이낙연 후보의 공약은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지지자들과 캠프 간에 감정의 골이 깊게 패여 가고 있어 심히 우려가 된다. 정권재창출에 독이 되는 해당행위는 이제 그만 하시라. 이러다가 공멸한다"며 "사족, 덕분에 윤석열 후보의 고발사주 의혹과 장모사건 대응문건 등 메가톤급 이슈는 추석밥상에서 찬밥되었다"고 꼬집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국가정보원법 전부개정법률안에 대한 무제한토론을 하고 있다. 2020.12.11. bluesoda@newsis.com


앞서 설훈 선대위원장은 지난 15일 CBS 인터뷰에서 "능력 있는 사람이니까 도덕적으로 좀 문제가 있더라도 눈 감고 가자. 능력을 보고 가자', 이렇게 판단하고 (국민들이) 대통령을 만들었던 것으로 아는데 결국 어떻게 됐나. MB는 감옥에 있다. 이걸 되풀이해야 되겠나"라며 이 지사를 MB에 비유했다.

이를 두고 이낙연 전 대표는 "충정어린 우려"라고 말했고, 이 지사가 MB와 같은 신세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한 것 아니냐는 해석에는 "왜 일부러 그렇게 해석해서 문제를 만드냐"고 반박하는 등 설 위원장을 감싸 이재명 캠프 현근택 대변인이 "이 후보의 발언을 보면 설훈 의원의 말에 동조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 뭐가 충정어린 우려라는 거냐"라고 반발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