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간]에드거상 최우수작 '낯선 자의 일기'

등록 2021.09.23 08:03: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책 '낯선 자의 일기' (사진 = 나무옆의자) 2021.9.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영국 미스터리의 독보적인 존재감, 엘리 그리피스의 2020년 에드거 상 최우수 장편소설상 수상작 '낯선 자의 일기'(나무옆의자)가 출간됐다.

고딕 문학의 전통을 현대 서스펜스의 감각으로 완벽하게 재창조했다는 평가를 받는 이 작품에 영미 주요 매체들은 '심장을 조여 오는 화려하고 다층적인 고딕 이야기'(가디언), '누가 이 아름다운 고딕 이야기를 거부할 수 있으랴'(커커스 리뷰), '도입부부터 흠잡을 데 없이 빠져든다'(옵서버)며 감탄 섞인 반응을 내놓았다.

비바람이 몰아치는 어두운 밤, 인간인지 초자연적인 존재인지 모를 인물과의 조우, 인적 드문 곳의 폐가, 그리고 의문의 죽음. 17~18세기 영국에서 인간의 공포와 수수께끼를 다루었던 고딕 소설의 분위기를 구성하는 요소들이다.

소설이 시작하면 고전적으로 폭풍우의 밤이 펼쳐지고 기차 객실에서 낯선 사람의 내러티브가 들려온다. 독자들이 어리둥절해하는 찰나, 작가는 초점을 현대로 바꾸어 고등학교 영어 교사인 클레어의 시점으로 이야기를 전개한다.

평온했던 클레어의 일상은 동료 교사 엘라가 살해되면서 한순간에 뒤바뀐다. 그리고 시체 옆에 떨어져 있는 셰익스피어 희곡 '템페스트' 속 문구가 수수께끼를 던지며, 이제 소설은 과거와 현재 사이에서 가상과 현실의 공포를 탐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