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순창 집단감염 관련·외국인·돌파감염' 광주 16명·전남 9명(종합)

등록 2021.09.18 17:41:20수정 2021.09.18 21:33: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누적 확진자…광주 4604명·전남 2879명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 코로나19 극복 기원 현수막.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에서 외국인 관련 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집단감염이 발생한 전북 순창의 한 종교교육 시설 관련 확진자도 나와 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전남에서는 기존 확진자 접촉으로 인해 9명이 추가됐다.

18일 광주와 전남도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광주에서는 16명, 전남에서는 9명이 감염됐다.

광주는 4589번~4604번, 전남은 2871번~2879번 확진자로 등록됐으며 격리병상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광주에서는 이날 감염자 16명 중 10명이 외국인 관련으로 확인됐다. 외국인 선제검사와 확진자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는 광산구 물류센터, 해외유입이다. 이로써 외국인 관련 감염자는 328명으로 늘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전북 순창의 한 종교교육시설 관련 확진자도 광주에서 1명 추가됐다. 방역당국은 이 확진자의 동선을 파악해 가족 등 밀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또 광주에서는 백신 접종 완료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 확진자는 지난달 12일 아스트라제네카 2차까지 접종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돌파감염으로 추정하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 코로나19 검사.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이 밖에도 광주에서는 기존 확진자 접촉으로인해 4명이 추가 감염됐다.

전남에서는 기확진자 접촉 7명, 유증상 검사 2명 등 총 9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지역별로는 나주 3명, 여수 2명, 목포·순천·함평·장성 각 1명이다.

순천과 장성 확진자는 감염경로가 불문명해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나머지 7명은 기 확진자의 접촉자들로 자가격리 중 증상발현이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산발적 감염이 지속되고 있다"며 "추석 연휴에도 가족간 모임을 최대한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