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화물협회 “특수면허 화물종사자 양성 교육비" 지원 요청

등록 2021.09.20 11:30: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산시 “지원 방안 강구·관계부처 협조 방침”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부산화물협회는 컨테이너 차량 등을 운행할 수 있는 특수면허 화물종사자 양성 교육비 지원을 요구하고 나섰다.

화물종사자 양성 교육비가 지원되면 장거리 심야 시간대 운행 등 강도 높은 근로여건으로 인한 사회적 기피업종으로 인식돼 양질의 화물종사자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물류업계의 인력난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20일 부산화물협회는 박형준 부산시장에게 양질의 화물종사자가 안정적으로 물류업계에 공급될 수 있도록 특수면허 화물종사자 양성 교육비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협회 등은 “강도 높은 근로여건 등으로 기피업종으로 인식돼 특수면허 화물종사자의 원활한 공급이 이뤄지지 않아 어려움이 점차 가중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은 “양질의 특수면허 소지자가 물류업계에 공급되지 않으면 수출입 물동량 수송에도 차질이 발생해 국가 경제발전에도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협회는 매년 100명 정도 특수면허 화물종사자를 양성하면 지역의 물동량 수송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양성 교육에 소요되는 경비를 부산시가 지원해 줄 것을 요구한 것이다.

부산항 신항 서측 컨테이너(서컨) 부두 배후단지 내 임시 장치장 운영사로 중소 화물운송사를 선정해 줄 것도 요구했다.

신항측 관계자는 “부산항의 물류대란을 해소하기 위해 추가로 조성되는 임시 장치장에 중소 운송사가 관리·운영사로 선정될 수 있도록 부산시가 적극 나서줄 것”을 건의했다.

이어 “이미 공모를 통해 선정된 서컨 부두 배후단지 내 임시 장치장의 평일 운영 시간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짧아 서울 등 수도권 지역의 화물을 싣고 신항으로 오는 장거리 중소 운송업체 소속 차량들이 이용하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고려해 24시간 운영 등 운영 시간을 늘리고 항만 건설 시 화물차 주차장, 화물종사자 편의시설 등을 확대 설치해 줄 것”을 아울러 요구했다.

부산항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컨테이너터미널의 혼잡으로 인해 물류대란이 야기되면서 터미널 장치장 점유율이 90% 선을 오르내리고 있다.

이에 대해 부산시측은 “물류업계가 겪는 어려움을 감안해 시가 특수면허 화물종사자 양성 교육비 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BPA)에 부산항 신항의 컨테이너 장치장 부족 문제 해소 방안 등 협회의 요구가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g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