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北 "남측 SLBM, 서투른 작품…속내 주시 중"

등록 2021.09.20 13:23: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위협적 수단 아냐…개발 집착에 주의"
"SLBM 아냐…모양 못 갖춘 부실무기"
"초보 단계…효과적 공격 수단 못 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북한이 우리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에 대해 "어딘가 서투른 작품"이라면서 위협적이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한국의 잠수함 무기 체계 개발에 대해 "속내를 주시 중"이라고 밝혔다.

20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장창하 국방과학원장은 "아직은 남조선(한국)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전략전술적 가치가 있는 무기, 위협적 수단으로 받아들일 단계는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발전 정도나 그 구실 여부를 떠나 남조선이 잠수함무기체계개발에 집착하고 있다는 데 주의를 돌리며 그 속내를 주시해 보고 있다"고 했다.

또 "남조선의 의욕적인 잠수함 무기체계 개선 노력은 조선반도(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예고하게 하며, 동시에 우리를 재각성시키고 우리가 할 바를 명백히 알게 해준다"고 강조했다.

장 원장은 우리 SLBM 잠수함 시험 관련 분석도 내놓았다. 그는 발사 관련 보도 등을 언급하면서 "대대적 광고에 나섰다", "분명한 속내가 엿보인다"고 평가했다.

또 "이번에 보도자료와 시험 발사 장면을 구체적으로 들여다봤다"며 "분명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해당 미사일이 지대지 탄도탄으로 보인다면서 "의도적 사진 가공 처리가 없었다면 사진 속 미사일은 수중무기와는 거리가 먼, 제 모양새를 갖추지 못한 어딘가 부실한 무기로 보였다"고 했다.

이어 "이 의문의 미사일은 남조선(한국)군이 이미 보유한 단거리 지대 지 탄도미사일 현무 계열의 미사일이라고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 "미사일 외형은 길이가 6m 되나마나 하고 직경은 800㎜ 미만으로 추산되며, 분출 화염 크기로 봐 사거리가 500㎞ 미만인 전술탄도미사일로 판단한다"고 했다.

아울러 "출수 후 탄두 머리부 덮개 분리 방식을 보면 인도의 전술급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K-15를 모방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남조선이 이번에 실시했다는 시험 발사 장면을 보면 수중에서 능동적인 자세 유지는 하지 않고 냉발사 기술만 적용하면서 심도가 낮은 상태에서 발사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자세, 물기둥과 물 부착량 등을 거론하면서 "심도가 매우 낮은 데서 발사했으며, 작전 기동 중 발사가 아니라 정지 또는 미속 기동 시 발사했다는 것을 어렵잖게 알 수 있다"고 했다.

나아가 "이것은 기본인 수중 발사에서 해결해야 할 복잡한 유체 흐름 해석을 비롯한 핵심적 수중 발사 기술을 아직 완성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단지 지상 미사일을 물속을 통과시켜 수면 위로 띄워놓은 후 점화시켜 날려 보낸다고 해 제 형태와 기능을 다 갖춘 수중발사탄도미사일이라곤 할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미사일의 조종성을 거론하면서 "발사체에 접이식 날개를 붙였다는 것만으로도 초보적 단계에 있음을 알 수 있다"는 언급고 했다.

아울러 "이번에 남조선이 공개하고 크게 광고한 미사일이 수중발사탄도미사일이라고 볼 때 초보적 걸음마 단계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또 "실용성 측면에서도 많은 군사 전문가들이 회의적 시각으로 볼 것"이라며 "전쟁에서 효과적 군사적 공격 수단으로 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