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11월부터 항공 이용 외국인 입국자에 백신 의무화

등록 2021.09.21 00:45:15수정 2021.09.21 10:52: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3조5000억 달러 인프라 투자 법안의 의회 통과를 요구하며 부자 증세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만장자와 억만장자가 교사나 소방관보다 더 낮은 세율로 세금을 낸다"라며 “대기업과 초고액자산가는 공정한 몫의 세금을 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2021.09.17.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미국이 오는 11월부터 외국인 방문객에 대한 여행 제한을 완화한다. 다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대상에 한해서다.

CNN방송과 NBC뉴스,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은 20일(현지시간)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 제프 지엔츠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엔츠 조정관은 "11월 초부터 미국에 오는 외국인들은 완전한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하고, 그들은 미국행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에 백신 접종의 증거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외국인들은 미국으로 출발하기 3일 전에 테스트를 받아야 하고 음성 반응 결과를 보여줘야 한다.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미국인들은 출국 후 1일 이내에 감염 여부 검사를 받아야 하고 입국 후 다시 테스트를 받아야 한다.

CNN은 이번 조치에 대해 "미국으로의 여행 제한의 해제는 코로나 대유행 기간 동안 떨어져 지내온 미국에 가족을 둔 수천명의 외국인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될 것"이라고 평했다.

또 최근 바이든 행정부와 유럽 간 빚어진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 중 하나라고 했다.

프랑스는 최근 미국-영국-호주 안보동맹 '오커스'(AUKUS) 출범 이후 핵추진 잠수함 계약을 호주에 빼앗겨 갈등이 생겼고 유럽 일부 국가는 아프가니스탄 철군 과정에서 바이든 정부와의 협의가 부족했다고 받아들이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항공사들이 미국행 여행객들로부터 전화번호와 이메일 주소 등 정보수집을 요구하는 추적 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항공사들은 30일 동안 관련 정보를 보관할 예정이다.

지엔츠 조정관은 "이를 통해 CDC와 주정부 및 지역 공중 보건 공무원들은 입국자와 그 주변 사람들이 코로나19와 다른 병원균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는 경우 후속 조치를 취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