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차기 충북도금고 어디?"…27~28일 신청 제안서 접수

등록 2021.09.21 08:22:16수정 2021.09.21 11:49: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내년부터 4년 동안 6조원 이상의 충북도 자금을 관리할 도 금고 유치에 4개 은행이 관심을 보이는 가운데 선정 작업이 본격화됐다.

21일 충북도에 따르면 유치 신청 등과 관련한 서류 열람이 오는 24일 마감된다. 이어 27~28일 이틀간 신청 제안서를 받는다.

대상은 도내 본점이나 지점을 둔 금융기관이다. 지방회계법에 명시된 요건을 갖춘 농업협동조합·수산업협동조합·산림조합·새마을금고·신용협동조합은 2금고 신청 대상이다.

신청한 금융기관에 대한 일괄 평가는 금고지정 심의위원회가 한다. 평가 항목은 금융기관의 대내외적 신용도, 재무구조 안정성, 충북도에 대한 대출·예금 금리 수준, 주민 이용 편의성, 금고업무 관리 능력, 지역사회 기여 등이다.

1순위 금융기관은 일반회계, 특별회계 3개, 지역개발기금을 담당할 제1금고로 선정한다. 2순위는 특별회계 4개와 기금 13개를 맡는 제2금고로 지정한다.

현재 4개 은행이 관심을 표명한 상태다. 지난 2일 참여 희망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개최한 금고 지정 신청제안 설명회에 농협과 신한은행, 국민은행, 하나은행이 참여했다.

충북도금고는 1997년부터 농협이 독식해 왔다. 2007년 복수 공개경쟁 체제로 전환하면서 2008년부터 농협과 신한은행이 제1금고와 제2금고를 맡아왔다.

3년인 계약 기간은 2018년부터 4년으로 1년 연장됐다. 현재 제1금고는 농협, 제2금고는 신한은행이다.

2021년 충북도 예산 규모는 일반회계 5조1987억원, 특별회계 6395억원, 기금 8155억원 등 6조6537억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