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 추석 오후부터 강풍에 천둥·번개 동반 비

등록 2021.09.21 08:19:13수정 2021.09.21 11:48: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기상대는 추석 당일인 21일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울산과 부산, 경남지역은 흐린 가운데 오후부터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새벽에 경남서부부터 비가 시작, 차차 확대돼 부산, 울산, 경남지역에도 오후부터 비가 내리겠다.

특히, 대기 하층(고도 1.5㎞ 부근)으로 습한 공기가 강한 남풍을 타고 유입되면서 아침부터 낮 사이 순간풍속 55㎞/h(1
5m/s) 이상의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울산과 부산, 경남지역은 20~70㎜로, 많은 곳 100㎜ 이상 내리겠다.

비는 밤부터 그쳐 차차 맑아지겠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울산 25도, 부산 25도, 경상남도 25~27도로 어제와 비슷하겠다.

기상대는 "돌풍과 함께 잦은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많겠으니 성묫길과 등산 등 야외활동 시 돌풍과 낙뢰로 인한 안전사고와 각종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