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이재명, 왜 갑자기 1원도 안 받았다고 강조하나"

등록 2021.09.21 12:11: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화전대유 대표도 '이재명' 거론"…의구심 제기
"아무 관계 없으면 자기 이야기만 하는 게 상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9.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도대체 왜 이재명 지사는 갑자기 1원도 안받았다고 강조하는지 궁금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화천대유 대표 "권순일·박영수에 월 1500만원 자문료"'라는 제하의 기사를 공유하며 이같이 썼다.

그는 "도대체  사실상 지자체가 인허가와 관련해서 협조하고 판교 바로 밑에 분양이 안될리가 없는 금싸라기 땅에, 어떤 리스크가 존재해서 이런 엄청난 분들의 자문이 필요했는지 이제 대충 얼개가 잡혀간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도대체 왜 이재명 지사는 갑자기 1원도 안받았다고 강조하고 화천대유 대표는 먼저 선제적으로 '이재명 지사와는 관계도 없고, (화천대유 수익 관련) 돈을 준 적도 없다' 라고 이야기하는지 궁금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진짜 아무 관계없으면 보통 이재명 지사야 어떻게 되던지 자기 이야기만 하는게 상식"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최근 '이재명 경기지사 대장동게이트 진상조사 TF'까지 구성해 해당 의혹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TF 첫 회의에서 "이 지사의 대장동 택지 개발 관련 사업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는데, 이 지사에게 '화천대유는 누구 것이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묻고 싶다"고 했다.

또 이번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수사당국이 나서야하는 것은 물론이고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도입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