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남부 오후까지 20~60㎜ 비…새벽 천둥·번개

등록 2021.09.22 0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출근길 비가 내린 7일 오전 서울 용산역 앞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1.09.07. scchoo@newsis.com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추석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경기남부지역은 대체로 흐리다가 낮부터 가끔 구름많겠고,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후까지 비가 내리겠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예상 강수량은 20~60㎜로 예상된다.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상층 저기압으로부터 우리나라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짐에 따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순간풍속 초속 15m 이상의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낮 동안 일사에 의해 기온이 올라가 국지적으로 소낙성 구름대가 발달하면서 경기내륙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수원 20도 등 17~21도, 낮 최고기온은 수원 25도 등 22~25도로 예상된다.

경기서해안은 아침까지 바람이 평균풍속 초속 6~12m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바람이 평균풍속 초속 4~9m로 다소 강하게 불면서 순간풍속 초속 15m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서해중부전해상에 바람이 초속 8~12m로 강하게 불고, 서해중부먼바다에는 물결도 1.5~2.5m로 높게 일겠다. 서해중부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수준으로 예보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