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욕서 한인 예술인 만난 김정숙 여사 "K-컬쳐 위상 높여"

등록 2021.09.22 02:08:51수정 2021.09.22 06:37: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 여사, 추석날 'K-컬쳐' 주역 한인 청년들과 간담회
"희망의 끝까지 항해 바란다" 청년 문화인들 격려해
보름달 사진 건네면서 "모든 꿈이 이뤄지길" 덕담도
경복궁 수문장 마스크 선물…"좋은 일만 불어들이길"

associate_pic

[뉴욕=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정숙 여사가 21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뉴욕 주뉴욕한국문화원에서 열린 차세대 한인 청년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9.22. bluesoda@newsis.com

[뉴욕(미국)·서울=뉴시스]안채원 김태규 김성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뉴욕을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21일(현지시각)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뉴욕의 한인 청년들과 K-컬처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브로드웨이에 진출한 뮤지컬 배우 황주민씨, 아메리칸발레시어터 최초 한국 수석무용수 서희씨, 태권도 품새 세계대회에서 4연패하고 현재 미국 육군사관학교 태권도팀 사범인 강수지씨, 뉴욕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바이올리니스트 박수현씨 등 12명의 한인 청년들이 참석했다.

한국시간으로 추석날 밤에 열린 간담회에서 김 여사는 첫 인사로 "코로나로 송편도 나눠 먹지 못하는 것이 아쉬워 송편 대신 달을 가져 왔다"며 한국의 추석 보름달 사진을 내보였다. 그러면서 "보름달 아래 기원한 모든 꿈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또 김 여사는 전날 방탄소년단(BTS)과 함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을 방문한 일정과 관련,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고 하는 자긍심은 남의 것에 대한 존중으로 이어진다"며 "인종과 국경을 초월해 보편적 공감을 얻고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K-컬처가 세계문화지형의 중심이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associate_pic

[뉴욕=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정숙 여사가 21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뉴욕 주뉴욕한국문화원에서 차세대 한인 청년 간담회를 마친 후 수문장 마스크를 착용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1.09.22. bluesoda@newsis.com

김 여사는 "수많은 난관을 통과하면서도 꿈을 포기하지 않은 사람들의 발자취와 현재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에서 자신의 길을 헤쳐 나가고 있는 노력들이 K-컬처의 세계적 위상을 높여나가고 있다"면서 "희망의 끝까지 열정의 끝까지 여러분의 보물섬으로 항해하시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인 청년들은 미국에서 한인으로 성장하면서 느낀 한국 문화의 영향력과 자긍심, 뉴욕에서의 한류의 현황과 미래, 한인으로서의 차세대 역할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김 여사는 참석한 한인 청년들에게 한과와 함께 경복궁 수문장 마스크 등을 선물하고 "마스크에 그려진 도깨비 얼굴 문양이 나쁜 일은 물리치고 좋은 일만 불러들이는 여러분의 수문장이 되어줄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kyustar@newsis.com,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