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머스크, 바이든 "아직 자고있어" 스페이스X 성과 모른다 조롱

등록 2021.09.22 12:48: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트위터서 언급…'반노조 테슬라 압박' 갈등 배경인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를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그는 아직 자고 있다"며 조롱했다. 사진은 머스크의 트위터(@elonmusk) 갈무리. 2021.09.22.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김난영 특파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조 바이든 대통령을 조롱하는 별명을 연상하게 하는 발언으로 그를 비꼬아 화제가 됐다.

CNN의 지난 2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트위터 상에서 그가 설립한 미국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 순수 민간인으로 구성된 첫 우주여행을 성공한 데 대해 축하 메시지를 발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는 아직 자고 있다"고 답했다.

자고 있기 때문에 스페이스X의 성공도 모른다는 조롱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슬리피 조(졸린 조·Sleepy Joe)'로 부르며 조롱했다. 머스크의 트윗 대답은 이를 상기시킨다고 CNN은 풀이했다.

이후 다른 트위터 이용자가 영화 '에일리언(외계인)'의 한 장면을 올린 데 대해서도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해당 장면은 사람의 얼굴을 외계 생명체의 손이 움켜잡고 있는 모습이다. 사람의 얼굴에는 '바이든', 외계 생명체의 손에는 '전미자동차노조(UAW)'가 쓰였다.

즉, 바이든 대통령이 UAW에 조종당하고 있다고 조롱하는 이미지에 머스크 CEO가 동의한 셈이다.

머스크 CEO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이처럼 날을 세운 배경에는 테슬라의 '반(反)노조' 경영 방침이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친노조 정권'이라고 불릴 정도로 노조 기반의 지지층이 탄탄하다.

반면 테슬라를 이끄는 머스크는 '반노조'라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지난 2018년 5월 트위터를 통해 "왜 노동조합비는 내면서 스톡옵션은 포기하는가"라는 글을 올려 사실상 스톡옵션을 빌미로 노조 활동을 위협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아울러 노조 조직을 시도하던 직원을 불법 해고했다는 논란도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8월 오는 2030년까지 미국 내 전기차 판매 비중을 전체 판매 차량 50%로 늘리겠다는 포부를 밝힌 백악관 행사 자리에도 전기차 선두 업체 테슬라를 초청하지 않았다.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 스텔란티스 등 차 업체 대표는 참석했는데 테슬라만 쏙 뺐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연설에서 "미국 내 노조가 만든 클린 자동차"라는 발언을 내놨었다.

당시 머스크는 "테슬라가 초대받지 못한 건 이상해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에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우리는 (전기차 생산 확대에) 광범위한 파트너가 참여하기를 고대한다"면서도 이날 행사에 초청된 '빅3' 기업을 "UAW의 3대 고용주"라고 칭했다.

한편 앞서 지난 18일 역사상 처음으로 전문 우주비행사 없이 민간인들만 태운 미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은 미 플로리다주 해안으로 출발 사흘만에 무사히 귀환에 성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