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남119 출동, 작년 추석연휴 때보다 56% 늘었다

등록 2021.09.22 13:29: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구조 62%·구급 20% 늘어…화재는 17건 발생 6% 감소

associate_pic

[홍성=뉴시스] 충남소방 119구조대 추석 연휴중 사고현장 처리 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추석 연휴에  충남119 출동이 작년보다 56%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추석 연휴가 시작된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오전 9시까지 충남소방 119 출동은 총 3223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인 9월 29일 오후 6시부터 10월 4일 오전 9시까지 집계된 2066건보다 56% 늘어난 규모다.

 출동 분야별로는 구조 출동이 1155건으로 지난해 442건에 비해 62% 증가하고, 구급도 1874건으로 전년 1498건보다 20% 늘었다.

 지난 20일에는 서천 지역 갯벌에서 해루질을 하다가 고립된 70대 남성이 소방대에 의해 구조되고, 같은 날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도로상에서 9중 추돌 사고가 발생해 경상환자 7명이 인근 병원으로 안전하게 이송됐다.

 21일에는 예산의 한 야산에서 성묘객 2명이 벌에 쏘여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에 이송되기도 했다.

 같은 기간 화재는 17건으로, 지난해 18건에 비해 6% 감소했다.

 화재는 주택 화재 2건을 포함해 창고와 비닐하우스 등 다양한 장소에서 발생했다.

 다행히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재산피해는 4200만 원으로, 지난해 1억 2000만 원보다 65% 줄었다.

 연휴기간 병의원 안내 등 구급상황관리센터 상담은 1706건으로 도민 불편 해소에 많은 도움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룡 도 소방본부 상황팀장은 “추석 연휴 동안 다행히 대형 화재나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교통사고로 인한 사상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귀성길 안전한 운행을 당부했다.

 한편 도 소방본부는 설 연휴 기간 총력대응 체계를 갖추고, 모든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이 특별 경계근무를 실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