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미일 외교장관, 美 뉴욕서 22일 회담 개최(종합)

등록 2021.09.22 14:29:00수정 2021.09.22 17:23: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유엔총회 계기로 3국 장관 회담
외교부, 한일 외교장관 회담도 추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G7 외교·개발장관 회의 참석차 영국 런던을 방문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5월5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영상 캡처) 2021.09.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예진 남빛나라 기자 = 한미일 외교장관이 22일(현지시간)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미국 뉴욕에서 회담한다.

한국 외교부는 이날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을 위한 방미 수행을 계기로 뉴욕 현지시간 22일 오후 5시40분(한국시간 23일 오전 6시40분)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및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한미일 3자 외교장관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도 홈페이지를 통해 뉴욕 팰리스 호텔에서 한미일 3국 외교장관이 만난다고 공지했다.

한미일 외교장관들은 5월 영국 런던에서 열린 주요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회의 때 회담한 바 있다.

이번 회담에서 3국 장관들은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글로벌 현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남북·북미 대화가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북한이 단행한 탄도미사일 발사, 대북 인도지원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은 미국 국무부 고위 관계자가 기자들에게 22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워싱턴발로 전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감안했을 때 3개국 회담은 타이밍이 좋다"고 말했다. 또 중국도 회담 의제가 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관리는 영자매체인 재팬타임스에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이 북한, 중국 문제와 인도·태평양 지역의 난제와 관련해 "의견을 나누는 매우 효과적인 메커니즘"임이 입증됐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유엔 총회를 계기로 각국 외교장관과 회담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모테기 외무상과의 한일 양자회담도 추진하고 있다. 모테기 외무상은 22~24일 일정으로 유엔 총회 참석 차 뉴욕을 방문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내 마지막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종전선언을 재차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하며,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같은 날 연설을 통해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 완수를 위해 진지하고 일관된 외교를 추구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 안정 증진과 북한 주민의 삶 향상을 거론하며 "가능한 계획을 향한 구체적인 진전을 추구한다"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