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핵추진 잠수함 갈등' 바이든, 마크롱과 통화…10월 말 회동

등록 2021.09.23 05:55:34수정 2021.09.23 06:24: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철저한 협의 개시"…프랑스 대사 내주 워싱턴 복귀

associate_pic

[콘월=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지난 6월12일 주요 7개국(G7) 회의 당시 손을 맞잡은 모습. 2021.09.22.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근 호주 상대 핵추진 잠수함 기술 지원으로 갈등을 빚은 프랑스와의 관계 회복을 시도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통화한 데 이어 오는 10월 말 대면 회동을 준비 중이다.

백악관은 2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마크롱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9월15일 발표의 영향을 논의하기 위해 통화했다"라고 밝혔다. 9월15일 발표란 바이든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간 안보 파트너십 체결 회견을 의미한다.

앞서 미국과 영국, 호주 3개 국가는 핵추진 잠수함 기술 지원을 골자로 한 상호 안보 파트너십 체결을 발표했다. 이에 먼저 호주를 상대로 잠수함 건조 계약을 체결했던 프랑스가 극심하게 반발한 상황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미국과 호주 주재 대사까지 소환하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에서 "두 정상은 철저한 협의 절차를 개시하기로 결정했다"라며 "모멘텀 유지와 상호 이해를 위해 10월 말 유럽에서 만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크롱 대통령은 다음 주 프랑스 대사를 워싱턴으로 돌려보내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의 역할 및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한다. 아울러 대서양 안보를 위한 유럽의 방위 역량의 중요성을 인식한다는 뜻도 전했다. 백악관은 또 사헬 지역에서 유럽의 대테러 작전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취임 직후 '미국의 귀환'을 외치며 전임 행정부의 고립주의 노선 전환을 공언했던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아프가니스탄 철군 및 프랑스와의 오커스(AUKUS) 갈등으로 연이어 논란에 휩싸였다. 오커스에 반발한 프랑스가 자국 대사까지 소환하며 바이든 대통령의 외교 리더십에 의문이 제기됐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성명과 관련, "두 정상이 '철저한 협의 절차를 개시한다'라고 했지만 그 의미가 무엇인지는 불명확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익명의 엘리제궁 당국자를 인용해 "마크롱 대통령은 단순히 말이 아니라 구체적인 조치를 통한 신뢰 회복 약속을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