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국방부 "종전 선언 논의 열려 있다…대화 통한 평화 달성"

등록 2021.09.23 06:25:33수정 2021.09.23 10:26: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문제 복잡한 것 알아…목표는 한반도 비핵화"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이 22일(현지시간) 워싱턴 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9.22.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미 국방부가 한반도 종전 선언 논의에 열려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에서 제시한 남·북·미·중 4자 종전 선언과 관련해 "종전 선언 가능성 논의에 열려 있다"라고 말했다.

커비 대변인은 "미국은 여전히 북한과의 대화·외교를 통한 한반도의 영속적 평화 달성에 전념한다"라고 했다. 이어 "다양한 문제를 다루기 위해 계속 북한과의 관여를 추구한다"라고 했다.

이에 브리핑에서는 종전 선언이 북핵 해결책이라고 생각하는지 질문이 나왔다. 커비 대변인은 이에 "종전 선언 논의에 열려 있다"라고 거듭 답한 뒤 "비핵화 달성을 위한 외교와 대화에 전념한다"라고 했다.

그는 또 "우리는 이 문제가 복잡하다는 점을 알고 있다"라며 "이런 종류의 대화를 진전시키기 위해 우리 외교관들의 역할을 지원한다"라고 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늘 그랬듯 한반도 비핵화 완수"라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 미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제76차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종전 선언을 위한 국제 사회의 결집을 촉구하고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전쟁 종료 선언을 제안한 바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번 유엔 총회 연설에서 "한반도 비핵화 완수를 위해 진지하게 일관된 외교를 추구한다"라며 한반도 안정성 증진을 위한 구체적인 진전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밝혔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