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추미애 "이낙연 측, '검언정'의 尹 물타기 도와주는 꼴"

등록 2021.09.23 08:52:33수정 2021.09.23 09:19: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검언정, 尹고발사주를 대장동으로 프레임 전환"
"호남 추석 민심은 秋 '실버 크로스'…3등서 2등"
"수박, 與지지층 개혁 좌절 비판…일베 용어 아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2021.07.14.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3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이낙연 후보 쪽 캠프 인사들이 이걸 가지고 공격을 하니까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물타기 프레임 전환을 도와주는 꼴이 됐다"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검찰·언론·정당이) 계속 프레임 공격을 하고 있지 않느냐, (고발사주에 대해) 박지원 게이트라는 터무니없는 얘기를 하고 있고 최근에 대장동 의혹사건이라고 해서 이걸 다시 키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전날 "개혁정권 연장을 저지하려는 검·언·정 카르텔은  추석 연휴 직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이라고 또 다른 이슈를 건져 올려 '검찰 쿠테타 모의 사건'을 다 덮어버렸다"고 말한 바 있다. 야권과 이낙연 전 대표 측의 대장동 의혹 제기를 정략으로 규정한 셈이다.

그는 "늘 검언정은 프레임 전환을 해왔다"며 "조국 쫓아내기를 해서, 사실 조국 죽이기인데 그거를 '조국 사태'라고 명명을 하고 또 장관 지휘권 행사에 대해서 항명을 하는 것이 본질인데 '추윤 갈등'이라는 프레임 전환이 늘 성공을 해 왔다"고 주장했다.

특검 및 국정조사 주장에 대해선 "나는 가도 상관이 없지 않나, 이재명 후보 측에 나올 건 없을 것 같기는 하다"면서도 "이 특검을 마치 여론몰이 무대로 만드는, 그러니까 제대로 주목을 해서 보지 못하고 그것을 정치적 사건으로 물타기를 한다든지 이럴 소지가 좀 있지 않나 하는 점은 좀 있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추 전 장관은 또 추석 호남 민심에 대해 "역시 다음 정부는 개혁정부여야 된다라는 데 대해서 많은 지지를 보내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게 시작에 불과하다고 생각하고, 다시 호남을 기점으로 다시 3등에서 2등 올라가는 걸 실버 크로스라고 한다"며 "내가 4등에서 3등으로 올라왔으니까 브론즈 크로스는 달성을 했고 결선 가자고 하고 있다"면서 2위 도약을 자신했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제기한 이른바 '수박' 논란에 대해선 "결국 개혁에 말만 앞서고 실천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 좌절한 지지자들이 민주당에 대해서 실망했다는 표현을 그냥 겉 다르고 속 다르다. 과일 수박에 비유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게 일베 용어라고 하는 또 호남 특정 지역을 비하한다라고 하는 주장은 좀 어처구니 없다"고 힐난했다.

그는 "실제 왜 그런 비판을 받고 있는지조차도 이해를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지지세력을, 당신들을 뽑아준 사람들을 대의를 하지 못하고, 대변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문제가 심각하다고 본다"고 이 전 대표 측을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