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건영, '대장동 특혜 의혹'에 "사건 원인 제공자는 이명박"

등록 2021.09.23 09:38:15수정 2021.09.23 11:00: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등장인물 국민의힘 소속…방귀 뀐 쪽이 성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0월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이번 사건 원인 제공자는 지금의 국민의힘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이 전 대통령이 당시에 뭐라고 했냐면, 투자수익은 민간에게 돌려라, 공공개발 하지 말라고 하는 사실상 지시까지 내렸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대장동 사업과 관련한 등장인물들을 살펴보면 곽상도 의원의 자제분이 7년 동안 그(화천대유자산관리) 막대한 수익을 남긴 회사에 다녔다는 거고, 원유철 전 의원은 그 회사에 고문으로 있으면서 막대한 월급을 받았다"며 "신영수 전 의원 동생은 대장동 땅 관련 사업 관련해서 구속된 전력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돈 한 푼이라도 받았거나 등장인물 모두가 국민의힘 소속"이라며 "따라서 국민의힘은 그런(특혜 의혹으로 점철된 게이트) 주장할 자격이 없다. 한마디로 방귀 뀐 사람이 성내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해당 의혹에 대한 야권의 특별검사 주장과 관련해선 "지금 하고 있는 검찰과 경찰의 수사가 미진하다든지 문제가 있다고 하면, 특검이든 국조(국정조사)든 그때 가서 생각해볼 수 있는데, 한참 수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특검하자는 것은 너무 나가도 나간 것"이라고 했다.

또 "윤석열 후보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는 왜 아무 말도 하지 않느냐. 고발 사주 의혹 같은 경우 사적 이익을 취했을 거로 보이는 정황·증거들이 너무 많다"며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이 불거졌다가 대장동이 등장함으로써 들어간 현상은 국민의힘의) 일종의 물타기"라고 주장했다.

다만 "이재명 후보는 (야권 물타기에) 긍정과 부정(적인 면을) 동시에 갖고 있다"며 "부동산 이슈는 국민적으로 굉장히 민감한 이슈이기 때문에 특혜 의혹 자체가 이 후보에게 좋지 않다. 반면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모든 대부분 정치 뉴스가 이 후보 뉴스로 도배됐다. 그러다 보니 이번 대선이 '이재명이냐 아니냐'는 구도로 가버린 것"이라고 봤다.
   
한미 간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등 미 핵무기 투발 전략자산 전개 협의절차를 마련하겠다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공약을 놓고는 "탄도미사일을 왜 한반도에 전개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그리고 '상황이 발생한다'는 전제가 있지만 핵무기를 들여오겠다는 조금 과한 발언들을 했다. 대단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