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흥민-황희찬, 3년6개월 만의 코리아더비 후 진한 포옹

등록 2021.09.23 11:35: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18년 3월17일 기성용-손흥민 이후 3년6개월 만의 英 코리안더비

황희찬 선발·손흥민 교체…토트넘이 승부차기 끝에 리그컵 16강행

황희찬 평점 7.5 팀 내 최고점…손흥민 평점 6.3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흥민과 황희찬이 경기 후 진한 포옹을 나눴다. (캡처=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손흥민(29·토트넘)과 황희찬(25·울버햄튼)이 첫 코리안더비 후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튼과의 2021~2022시즌 리그컵 32강 원정 경기에서 90분 동안 2-2로 비긴 뒤 연장전 없이 치러진 승부차기에서 3-2로 승리해 16강에 진출했다.

손흥민과 황희찬은 시즌 첫 코리안더비 맞대결을 펼쳤으나, 둘 다 공격포인트를 쌓진 못했다.

황희찬은 울버햄튼 입단 후 처음으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고, 손흥민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해 후반 16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영국 무대에서 코리안더비가 성사된 건 2018년 3월17일 당시 스완지시티에서 뛰던 기성용(서울)과 손흥민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6라운드 맞대결 이후 약 3년6개월 만이다.

이때 두 선수 모두 선발로 나와 풀타임을 뛰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한 채 경기는 토트넘의 3-0 승리로 끝났다.

EPL 무대에선 2018년 2월25일 크리스탈 팰리스에서 뛰던 이청용(울산)과 손흥민의 맞대결 이후 코리안더비 맥이 끊겼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흥민과 황희찬이 시즌 첫 코리안더비를 펼쳤다. (캡처=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정규리그에서 손흥민과 황희찬의 만남은 내년 2월13일 예정돼 있다.

영국 땅에서 오랜만에 열린 코리안더비는 승부차기 끝에 손흥민의 토트넘이 웃었다.

하지만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두 선수는 그라운드에서 따로 만나 유니폼을 교환하고 진한 포옹을 나누는 등 우정을 과시했다.

토트넘 구단은 트위터 계정을 통해 손흥민과 황희찬의 포옹 사진을 올리며 "Korean love!"라며 관심을 보였다.

한편 경기 후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팀 내 가장 높은 7.5점을 부여했다. 교체로 투입된 손흥민은 평점 6.3점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