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민의힘·국민의당 '대장동 의혹' 공조…특검·국조 요구서 제출

등록 2021.09.23 11:15:16수정 2021.09.23 12:11: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특혜, 내부정보제공, 비밀누설, 직권 남용 등
불법 행위 전반 여부 모두 조사 범위 포함
"1원도 안받은 이재명·민주당도 동의할 것"
권은희 "이재명, 특혜 있다면 사퇴 공언하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전주혜, 김은혜 의원,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및 특별검사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23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와  특별검사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조사 및 수사 범위에는 대장동 개발 사업과 연관된 특혜 제공, 내부정보 제공, 공무상 비밀누설, 직권 남용 횡령 및 배임 등 불법 행위 전반 여부를 포함했다. 발의자에는 양당 의원 107명 전원이 이름을 올렸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요구서를 제출한 후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사업은 사업 선정 과정, 사업 구조, 수익배분 구조 등 수많은 의혹을 낳고 있어 하루빨리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관련자 엄벌과 재발 방지가 시급하다"라면서 "이재명 지사도 철저히 수사하라고 한바 있고 1원이라도 받았으면 공직후보를 사퇴하겠다고 한만큼 흔쾌히 이재명 캠프 민주당 의원들도 특검법과 국조안에 동의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어 "이 사안은 국민전체가 공분하고 있어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면서 "여당의 미온적 태도가 예상되기 때문에 국민의당과 함께 한 건 야당이 공조해 하루빨리 특검과 국조가 이뤄지도록 하기 위한 정치적 의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검이 정치공세'라는 주장에 대해선 "그렇게 말씀하는 분들이 정치적으로 모면하기 위한 것 아니겠나"라고 답했다.

권은희 원내대표도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1원이라도 특혜가 있으면 사퇴한다고 국민 앞에 공언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사업은 특혜를 제도화 했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고, 또 수사기관의 한계가 있어 국조로 이 부분을 살펴봐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