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천안시장 "지원금 100% 지급"…충남도에 지원요청

등록 2021.09.23 13:43: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천안=뉴시스] 이종익 기자 = 정부 5차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됐던 충남 천안시민 12만 4000여 명에게 1인당 25만 원씩 지급 결정이 박상돈 천안시장에서 양승조 충남도지사의 선택 여부에 결정될 전망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23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을 방문해 "천안시가 재난지원금의 100% 시민 지급을 위해 충청남도에 추가 예산에 필요한 310억 원의 80%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경기도의 경우 100만 명이 넘는 수원시를 포함한 31개 기초자치단체에 모두 90%의 도비를 지원했다"며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됐던 시민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는 만큼 충남도에 80% 지급을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충남도의 재정경쟁력이 경기도에 비해 어려운 것은 사실이며 양승조 충남도지사 등 충남도에서도 정책 결정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조만간 도에서 공식적인 발표가 있을 것으로 생각되며 그 결과에 따라 추가 지급 여부를 신중하게, 그리고 긍정적으로 검토해 판단하겠다"고 설명했다.

천안시에 따르면 정부의 5차 재난지원금 대상자는 55만7127명이다. 100% 지급이 이뤄지면 추가 대상자는 12만 4000여 명이 늘어나 310억 원의 추가 예산이 필요하다.
associate_pic

이날 박 시장은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에 문제점을 지적했다.

박 시장은 "재난지원금 지급이 아닌 국민 가계에 실질적 도움을 주거나 소상공인 특례보증 확대 등 자영업자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재난지원 정책이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비판했다.

한편 충남은 도민 211만 명 가운데 천안시민 12만 4000여 명을 포함해 25만여 명이 이번 정부의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됐다.

충남도는 당진·천안시 등과 이견을 조율해 이르면 다음 주 초에 국민 지원금 추가 지급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007new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