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이재명 대장동 의혹에 연일 십자포화…"특검 받아라"

등록 2021.09.23 14:08: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힘 국정조사요구서·특검법안 제출
"1원도 안 받았다면 특검 안 할 이유 없어"
"동문서답하는 얄팍한 수로 뭉개고 있다"
"이재명, 가짜뉴스 프레임으로 언론 공격"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국민의힘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시절 '판교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을 두고 연일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추석 연휴 내내 이재명 대장동 때리기에 열을 올렸던 국민의힘은 연휴가 끝난 직후인 23일엔 이번 의혹 관련 국정조사 요구서와 특별검사 도입 법안을 국회에 제출하며 이 지사와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고발 사주(使嗾) 의혹으로 수세에 몰렸던 국민의힘이 대장동 논란을 고리로 역공을 가하는 형국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민의당과 함께 국회 의안과에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와 특별검사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했다. 여기엔 양당 소속 의원 107명(국민의힘 104명·국민의당 3명)이 모두 참여했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제출 후 기자들을 만나 "이 지사도 철저히 수사하라고 이야기했고 단 1원이라도 받았으면 공직 후보를 사퇴하겠다고 한 만큼 이 지사 캠프와 민주당 의원들이 특검과 국조에 동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이 지사는 1원이라도 특혜가 있으면 사퇴한다고 국민 앞에 공언해야 한다"고 말했다.

야권 대선 주자들도 대장동 의혹에 대한 공격 수위를 점차 높여가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 지사는 동문서답하는 얄팍한 수로 뭉개려 하고 있다"고 했다. "자신이 1원도 안 받았고 깨끗하다면 검찰수사든 특검이든 국정조사든 기피할 이유가 없지 않겠나. 그런데 (이 지사는) 수사는 받겠지만, 특검이나 국정조사는 받지 않겠다고 한다. 스스로 '모범 공익 사업'이라 해놓고 특검 등을 거부할 이유가 없지 않나"라고도 했다. 하태경 의원은 대장동 의혹과 연관된 인물들을 출국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 의원은 CBS라디오에 나와 "천화동인 소유주 명단이 나왔는데, 어떤 분은 이미 미국으로 도피한 것 같다는 제보가 온다"며 "빨리 출국금지를 해야 한다"고 말해다.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대장동 의혹 관련 질타가 쏟아졌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대장동 게이트 의혹과 관련해 진실 규명에 대한 협조는커녕 가짜 뉴스 프레임을 씌어 특정 언론을 공격하는 게 이 후보의 태도"라고 했고, 조수진 최고위원은 "모든 의혹을 관통하는 용어는 이재명"이라고 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검찰은 박범계(법무부 장관)가 있는 곳, 문재인 정권이 장악하고 있고, 공수처는 능력이 의심되고, 경찰은 형사 사건처럼 용산서에 넘겨주는 정도의 수준"이라며 "특검을 해서 제대로 된 현금, 자금 흐름을 파악한 뒤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번 의혹을 가장 먼저 제기한 언론을 "특정 후보를 불리하게 하려는 가짜 뉴스는 허위 사실공표, 후보자 비방, 선거방해, 명예훼손은 물론 헌정질서 파괴 행위"라며 맹비난했다. 이번 의혹을 집중 보도하고 있는 조선일보에 대해서는 "조선일보 계열사들의 체계적이고 의도적인 허위 조작보도는 민주주의를 지키라고 국민과 헌법이 부여한 특권을 악용해 헌법과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중대범죄"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