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총리 "다음주 거리두기 논의…앞으로 일주일이 바로미터"

등록 2021.09.23 14:33: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0월4일 적용될 거리두기 다음 주 논의해"
"명절 기간 전국적 대규모 이동 확산 우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코로나19 방역 현장점검에 나선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서울 중구 코로나19 중구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하고 있다. 2021.09.19.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3일 "앞으로 한 주간의 방역상황이 우리 사회가 일상으로 어느 정도 돌아갈 수 있을지 가늠해 볼 중요한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정부는 10월 4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단계를, 다음 주 중 논의해 결정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김 총리는 "명절 기간 전국적인 대규모 이동이 있었기에, 코로나 확산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일부 전문가들은 조만간 역대 최다 확진자가 발생할 것으로까지 예상하고 있고, 정부 역시 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총리는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로, 올 추석은 어느 때보다 각종 사고로부터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었다"며 "작년에 비해 이동하는 분들이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교통·화재 등 사고 건수가 전년에 비해 20% 이상 줄었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특히 예년과 달리 산재사고나 여객선·낚싯배 등 해상사고로 인한 안타까운 희생도 없었다"며 "성숙한 시민의식과 더불어, 안전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신 덕분이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