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직자 재산공개]최재형 전 감사원장 약 20억원…목동 아파트 등

등록 2021.09.24 00:00:00수정 2021.09.24 09:53: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목동 아파트 약 10억원 신고…임대보증금 1.2억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지난 22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9.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재산 20억3939만3000원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 부동산, 주식은 내역에 없었으며 배우자 명의 서울 양천구 목동 아파트는 현재가 약 10억원에 임대보증금 약 1억2000만원으로 신고했다.

24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고위공직자 9월 수시 재산등록'에 따르면 최 전 원장은 배우자 명의 서울 목동 아파트를 10억800만원에 신고했다. 또 배우자 명의 경기 가평 토지 1억1100만원 상당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 채권 규모는 3억2000만원으로 신고했다. 채무는 본인 금융채무 889만8000원을 신고했으며, 배우자 명의로는 목동 아파트 임대보증금 1억2000만원을 신고했다.

그는 본인 소유 2011년식 프리우스(배기량 1798CC)가 있다고 했다. 예금은 본인 935만4000원, 배우자 6억9707만6000원, 장·차남 각각 691만1000원, 927만원으로 신고했다.

아버지 재산은 타인부양을 이유로 고지 거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