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휴마시스·셀트리온, 코로나19 진단키트 美국방부 공급

등록 2021.09.24 14:33: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디아트러스트, 미국 국방부 입찰…추가 공급
1차 계약 273억… 작년 매출액 대비 약 6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휴마시스 CI. (자료= 휴마시스 제공) 2021.09.24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휴마시스와 셀트리온이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가 미국 국방부에 공급된다.

휴마시스는 24일 공시를 통해 셀트리온과 273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셀트리온이 미국 국방부 산하 조달청(DLA) 공급업체로 선정됨에 따라 휴마시스와 셀트리온이 공동개발한 디아트러스트를 공급하게 됐다.

휴마시스는 지난해 6월 셀트리온과 협력해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를 개발했고, 자사 ‘COVID-19 Ag Test’ 제품과 셀트리온의 디아트러스트를 함께 생산해왔다.

휴마시스에 따르면 이번 1차 계약은 셀트리온이 미국 국방부에 공급하는 전체 물량의 일부로, 지난해 매출 대비 약 60%인 273억 원 규모다. 이번 공급을 시작으로 약 1년에 걸쳐 추가 공급 계약이 이뤄질 예정이다. 해당 제품은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승인(EUA)를 받았다.

휴마시스 관계자는 “제품의 공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양사 간 긴밀히 협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