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쿼드 정상들 "北, 도발 자제하고 실질적 대화 나서야"(종합)

등록 2021.09.25 12:51:15수정 2021.09.25 12:57: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미국·일본·호주·인도, 백악관서 첫 쿼드 대면 회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 재확인…日납북자 문제 해결"
백신, 기후변화, 반도체, 5G, 사이버안보 등 논의
中 직접 언급 없어…"동남중국해 해역 도전 맞설 것"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2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회담하는 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미국·일본·호주·인도 4개국이 중국 견제 안보 협의체로 알려진 '쿼드'(Quad) 첫 대면 정상회의에서 북한에 도발 자제와 실질적인 대화를 촉구했다.

4개국 정상들은 24일(현지시간)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유엔 의무를 준수하고 도발을 자제하며, 실질적인 대화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상들은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 필요성도 확인했다고 성명에서 언급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이날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쿼드 정상회의를 가졌다. 지난 3월 화상 회담 후 열린 첫 대면 회의다.

회의에선 코로나19 및 백신 문제 협력, 기후 변화 문제 대응, 반도체 공급망 강화, 5G 네트워크 구축, 사이버안보 대응, 위성 자료 공유 등 협력 방안이 논의됐다.

중국의 반발을 의식한 듯 특정 국가를 겨냥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다만 성명에서 "국제법에 뿌리를 두고 있는 자유롭고 개방적 규칙에 기초한 질서를 증진해 인도·태평양과 그 외 지역 안보와 번영을 강화할 것을 촉구한다"며 우회적으로 견제했다.

특히 "쿼드는 지역 평화, 안정, 안보, 번영을 위한 힘"이라며 "유엔해양법협약이 반영된 국제법을 지지해 동·남중국해를 포함한 해역에서의 도전에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모두발언에서 "6개월 전 회의에서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을 위한 공유되고 긍정적인 의제 발전 관련 구체적 약속을 했다"며 "훌륭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말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워싱턴DC=AP/뉴시스] 2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쿼드 정상회의에서 발언을 듣고 있다. 2021.09.25.


모디 총리는 "쿼드가 인도·태평양 및 세계의 번영과 평화를 보장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쿼드는 우리 민주 국가들이 매우 복잡하고 변화하는 세계에서 직면한 큰 도전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 보여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스가 총리는 "네 국가 사이 강한 연대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이란 공동의 비전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보여준다"고 언급했다.

회의에선 아프가니스탄 내 테러와의 싸움, 미얀마 내 폭력 사태 등도 거론됐다.

쿼드 4개국은 연례 정상 및 외무장관 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성명은 "우리 지도자들과 외무 장관이 매년 정례 회의를 갖고, 고위 관계자들도 정기적으로 만날 것"이라고 명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