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권 대선 후보들, 광주서 5·18, DJ 고리로 지지 호소

등록 2021.09.25 17:07: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5월 광주는 사회적 어머니…개혁·대동세상 `꿈'"
김두관, "김대중 노무현 정신 계승, 진보 여정 함께 하자"
박용진, "뉴DJ 길 걷겠다…실사구시·중도개혁노선·통합정치"
이낙연,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이 배출한 준비된 후보"
추미애, "김대중의 추다르크, 광주정신으로 개혁완수"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리고 있다. 후보들이 연설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9.25.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들이 광주 5·18과 김대중(DJ) 전 대통령 등을 고리로 호남 표심을 공략했다.

민주당 대선 후보들은 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저마다 광주정신과 전현직 대통령과 인연 등을 언급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재명 후보는 `사회적 어머니' 5월 광주를 외쳤다.

 이 후보는 "언론과 정권에 속아 5월 광주 피해자들을 2차 가해 했던 사람, 5월 광주의 진실을 목격하고 삶을 완전히 바꾼 그가 지금 이 자리에 서 있다"면서 "5월 광주의 위대한 투쟁은 바로 이재명의 삶이 되었고 5월 광주의 정신은 이재명의 개혁의지가 되었고, 5월 광주의 대동세상은 이재명의 꿈이 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적으로 완전히 새롭게 태어나게 한 것은 5월 광주였고, 그래서 광주는 저의 사회적 어머니다"면서 "이재명이 이루고 싶은 꿈, 이재명이 만들고 싶은 나라가 있다.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바로 대한민국 헌법 1조의 정신이 살아 펄떡이는 나라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두관 후보는 김대중, 노무현의 정신을 계승해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주장했다.

 김 후보는 "경남 남해에서 정치를 시작하며 온갖 차별과 어려움을 겪고 빨갱이 소리를 들었지만, 우리 민주당의 정신을 잇고 김대중 선생의 벽보를 지켜왔다"면서 "지역의 한계를 깨고 뜻을 이룬 노무현 대통령의 정신을 본받아서 험지 영남에서 아홉 번을 도전하고,다섯 번을 낙방하면서도 지역주의를 깨부수기 위해 싸워왔다"고 말했다.

이어 "김대중 대통령의 뜻대로, 남북이 갈라서지 않고 교류와 상생을 바탕으로 평화와 번영의 길을 걷는 한반도,
 노무현 대통령의 신념처럼 차별과 특권이 없고, 누구나 평등하고 공정한 사람 사는 세상이 김두관이 꿈꾸는 대한민국이다"며 위대한 진보의 연정을 함께하자고 호소했다.

 박용진 후보는 `뉴DJ 길'을 역설했다.

 박 후보는 "김대중 대통령처럼 낡은 진영논리와 이념이 아니라 변화한 현실에서 답을 찾는 실사구시의 정책, 중도개혁노선, 통합의 정치를 통해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열겠다"면서 "국민의 삶에 직결되는 문제, 사회의 불공정을 해소하는 문제 앞에서 주저하지 않았다.그게 정치인 김대중의 길이고, 뉴DJ를 자처하는 청년 김대중 박용진의 길이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71년 김대중 후보의 공약은 남북의 상호 인정에 기반한 한반도 평화,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 병영제도의 해소,
경제민주화와 현실에 맞는 세금정책이었다"면서 "박용진의 남과 북의 ‘사이좋은 이웃관계’, 모병제 전환과 남녀평등복무제는 한반도 평화와 대한민국 안보를 위한 선택이자 불합리한 병영제도를 해소하는 길이다"고 말했다.

 이낙연 후보는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배출한 준비된 인물임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대한민국은 준비된 대통령이 필요하다. 이낙연이 그 일을 하겠다. 저는 누구도 받지 못한 졸업장을석 장이나 받았다. 첫 번째 학교는 김대중. 두 번째 학교는 노무현, 세번째 학교는 문재인이다"면서 "혹독하게 배우고 탄탄하게 성장했다. 촛불정부의 초대 총리로 발탁돼 문재인 대통령과 국정을 논의하며 모든 분야에서 대통령 수업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네 번째 대통령이 되기 위해 광주에 왔다. 호남은 대통령을 배출하기 어렵다는 낡아빠진 편견을 깨기 위해 왔다"면서 "준비된 후보라면 어느 지역에서도 지지를 받아 이긴다는 민주당의 새로운 대선 승리의 길을
증명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추미애 후보는 광주정신, `김대중의 추다르크'로 강한 개혁의지를 드러냈다.

추 후보는 "민주주의, 동학혁명에서 광주혁명, 촛불혁명까지 그 이름은 달라도, 그 안에 담긴 혼은 바로 백성이, 민중이, 국민이, 시민이 주인 되는 나라였다. 그러나 어느 한 순간이라도 방심하고, 한 눈 팔고, 딴짓하면 민주주의는 너무나 쉽게 무너지곤 했다"면서 "지난 역사에서 민주주의의 다른 이름은 광주정신의 다른 이름은 바로, 저항이었다"고 외쳤다.

추 후보는 "독재와 지역주의에 맞선 김대중 대통령의 추다르크로 특권과 반칙에 맞선 노무현 대통령의 돼지엄마로 공정과 정의를 향한 문재인 대통령의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지난 민주정부 3번의 역사마다 추미애의 심장이 녹아있다"면서 이번 경선은 ‘개혁 대 개혁’의 경쟁으로 개혁의 외연을 넓히고 개혁의 의지를 충만하게 채우는 장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