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은경 "1~2주 확진자 급증 가능성…모임 취소해달라"

등록 2021.09.25 15:53:34수정 2021.09.25 15:57: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확진자 급증 원인 "델타변이·이동량 증가·검사 늘어"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26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현황 등을 발표하고 있다. 2021.08.26.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3273명을 기록해 역대 최다를 기록한 가운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향후 1~2주간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며 모임 자제를 촉구했다.

정 청장은 25일 오후 긴급브리핑을 열고 "향후 1~2주간은 확진자가 크게 증가할 수 있고, 또 10월 초 연휴 기간에 이동량이 다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최소 2주간은 사적모임을 취소하거나 연기해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확진자 폭증의 원인으로 델타 변이와 추석 연휴 이동량 증가, 시민들의 적극적 검사를 꼽았다.

정 청장은 "전파력이 높은 델타 변이 유행이 지속되면서 추석 전후에 인구 이동량이 크게 증가했다"며 "연휴 인구 이동량이 두드러지게 증가해서 4차 유행 시작 이전 수준보다도 훨씬 증가한 양상을 보이는 상황"이라고 짚었다.

이어 "추석 연휴와 복귀 전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선별검사 건수가 추석 연후 직후에 하루에 20만 건 이상 검사가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향후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를 위해 전 국민 70%이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10월 말까지 방역상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적극적 선제검사, 모임 자제 및 취소, 마스크 착용과 실내 환기를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