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불교 수위단원 보궐선거 연기, 일부 교도 단체 개혁 요구

등록 2021.09.26 1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익산=뉴시스] =전북 익산 원불교 중앙총부. *재판매 및 DB 금지

[익산=뉴시스] 강명수 기자 = 원불교 교단 최고 결의 기관인 수위단회 구성을 위한 수위단원 보궐선거가 연기됐다.

26일 원불교개혁연대 등에 따르면 수위단원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4일 후보추천 과정에서 중대한 문제가 확인돼 수위단원 선거 일정 조정을 요청했다는 사실을 공지했다.

앞서 원불교 수위단회는 원불교전서(경전) 회수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 바 있으며 오는 29일 보궐선거를 치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국 교도 중 정식법강항마위(출가 65세 이하, 재가 67세 이하) 이상을 대상으로 정원의 5배수인 90명(남·녀 각 45명)이 추천됐으며 이후 후보추천위원회가 3배수인 54명(남·녀 각 27명)으로 압축해 공지됐다.

이에 대해 원불교개혁연대 등은 전서 회수 사태에 직·간접 책임을 지고 사퇴한 기존 수위단원들이 압축 명단에 다수 포함돼 있다며 문제를 제기해 왔다.

수위단원 선거관리위원회는 제기된 의혹을 확인, 추천된 5배수와 후보추천위원회에 전달된 명단이 같지 않음을 확인했다고 공지했다.

또 선거의 공정성을 훼손한 것으로 진단하며 5배수에서 3배수 후보를 추천하는 과정을 재진행해야 한다는 판단을 결정, 수위단회에 선거일정 조정을 요청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지난 25일 원불교개혁연대, 원불교담론회, 원불교평화행동, 일원상연구회, 재가수행자회, 소태산의제자들, (예비)거진출진교화단과 원불교 교단의 개혁을 바라는 재가 교도 등은 원불교 중앙총부 앞에서 교단개혁 염원 기도회와 시가 행진을 펼쳤다.

이들은 기존 수위단원들의 3배수 압축 명단 포함에 대한 후보추천위원회의 입장 표명과 함께 합당한 징계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번 선거와 관련돼 있는 기관과 인사는 그 직무를 정지시키고 공정한 조사와 합당한 징계를 위한 교단개혁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is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