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전남서 첫 승 이낙연 "희망의 불씨 발견했다"

등록 2021.09.25 19:00:20수정 2021.09.25 19:46: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낙연, 47.12%로 득표율 1위…이재명 46.95% 간발차
"국민들, 후보 진면목을 시간 갈수록 더 많이 알게 돼"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리고 있다. 기호 4번 이낙연 후보가 연설을 하고 있다. 2021.09.25.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25일 광주·전남 지역 순회 경선에서 득표율 47.12%로 첫 승을 한 이낙연 전 대표는 "오늘 더 큰 희망의 불씨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 경선에서 결과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저에게 첫 승을 안겨준 광주·전남 시·도민에게 무한의 감사를 드린다. 오늘의 결과를 토대로 더욱 노력해서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 가도록 하겠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 경선에서 총투표수 7만1835표 중 3만3848표를 얻으며 47.12%의 득표율로 1위에 올랐으며 이 지사는 46.95%(3만3726표)를 득표했다.

첫 승에서 어떤 점이 유효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후보들의 진면목을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많이 알게 되고 광주전남 시도민은 제가 어떻게 살아왔는지를 다른 지역보다 더 많이 알고 있고 그래서 더 많은 지지를 보내주셨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다음날 펼쳐지는 전북 경선에서도 선전을 기대하느냐는 질문에는 "물론이다"라면서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기를 바라고 좋은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현재까지 대선 후보자 선출 위한 순회경선 누적 득표율로는 이 지사가 52.90%(31만 9582표)로 과반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이 전 대표는 34.21%(20만6638표)를 득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