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19 속 도서관 일평균 대출 권수 38% 증가

등록 2021.09.27 1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무인대출 등 비대면 서비스 대폭 증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서울시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운영을 재개한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국립중앙도서관 본관 4층에서 이용객들이 독서를 하고 있다. 2021.01.19.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공공도서관 방문자 수는 감소했지만 비대면 서비스 증가로 1일 평균 대출권수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도서관협회와 함께 실시한 '2021년 전국 공공도서관 통계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전국 공공도서관은 1172개관으로 전년 대비 38개관 증가했다. 등록회원 수는 2700만명으로 전 국민의 약 53%에 해당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188개관, 경기 286개관, 경남 75개관, 전남 71개관, 경북 69개관, 충남·전북 각 63개관, 강원 59개관, 인천 55개관, 충북 50개관, 부산 47개관, 대구 44개관, 대전 25개관, 광주 24개, 제주 22개관, 울산 19개관, 세종 12개관이다.

코로나19로 인한 휴관과 제한적 운영으로 공공도서관 1관당 연간 개관일 수는 2019년 294일에서 2020년 187일로 36.4% 감소했다. 이에 따라 2020년 1관당 방문자 수도 7만6431명으로, 2019년 25만804명과 비교해 69.5%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1일 평균 대출 권수는 62만9553권으로 2019년 45만4997권 대비 38% 증가, 1관당 1일 평균 대출 권수도 537권으로 2019년 401권 대비 34% 증가했다. 이는 승차 대출, 택배 대출, 우편 대출 등 비대면 서비스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공공도서관의 국민 1인당 장서 수는 2.29권으로 3.2% 증가, 1관당 장서 수는 10만1148권으로 0.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공공도서관 수 증가(3.4%)에 의한 일시적 감소에 의한 것으로 보이나, 1관당 자료구입비의 미미한 증가(1.3%)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기존 프로그램의 온라인 전환이나 신규 온라인 프로그램의 개발·운영의 증가에 따른 도서관 환경 변화를 반영해 온라인 독서문화프로그램 운영, 전자자료 대출 건수 등 온라인서비스 관련 지표를 신설했다.

온라인 독서문화프로그램 운영은 770개관에서 1만8096회를 운영해 440만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자의 온라인자료 수요가 증가하면서 1관당 전자자료 수도 2020년 3만7678종으로 2019년 2만8760종 대비 31% 증가했다.

대표적 비대면 서비스인 무인대출서비스(스마트도서관) 이용은 2019년 77만6850건에서 2020년 124만1923건으로 전년 대비 큰 폭(62.6%)으로 상승했다. 무인대출서비스는 지역주민이 이용하기 편리한 공공장소에서 24시간 무인으로 도서를 대출할 수 있는 서비스로 그 수요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통계조사 결과 나타난 도서관의 비대면서비스 수요가 코로나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이러한 요구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