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스公, 비전 2030 발표…"친환경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

등록 2021.09.27 1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30년 수소 연 83만톤 공급·영업이익 3조 목표
프로농구단 '페가수스'도 창단…BI·유니폼 등 공개

associate_pic

한국가스공사 채희봉 사장이 9월 27일 'KOGAS 2021 A New Era' 행사를 열고 수소사업 및 신사업 비전을 선포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고은결 기자 = 한국가스공사는 27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KOGAS 2021 : A New Era' 행사를 열고 수소사업 및 신사업 비전을 발표했다.

이날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회사의 2030 비전은 '어느 곳에서나 친환경 에너지를 공급하며 사람 중심의 그린 라이프를 조성하는 기업'이라고 선포했다.

가스공사는 ▲해외 그린수소 생산·도입 ▲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을 통한 2030년 수소 연 83만톤 공급 ▲수소 충전소 152개소 구축 ▲LNG 벙커링 등 사업별 전략을 공개했다. 또한 오는 2030년 기존 사업과 수소 등 신사업을 포함해 영업이익 3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아울러 독일 지멘스에너지와의 '그린수소 생산 및 수소 발전 등 안정적 수소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쌍용건설 등과의 '평택 LNG 기지 BOG 활용 연료전지 사업 공동 개발 업무협약' 등 최근 실적을 공개했다.

이날 가스공사는 프로농구단 '페가수스'를 창단한다고도 밝혔다.

가스공사는 비전 선포식에 이어 창단식을 진행하고 페가수스의 브랜드 아이덴티티(BI)와 선수 유니폼, 엠블럼, 마스코트 등도 공개했다.

또한 지역 농구 활성화 및 인재 육성을 위해 계성고등학교 등 대구∙경북지역 중·고등학교 농구부에 3000만원 상당의 용품을 전달했다.

채 사장은 "페가수스 프로농구단 창단을 계기로 고객과 함께 하고 지역 상생에 공헌하는 B2C 기업으로 재탄생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시즌에서 페가수스 프로농구단의 공식 스폰서로는 하나은행과 엑손모빌이 참여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