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4대 거래소에 거래량 몰려…예치금은 96%

등록 2021.09.27 15:26: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업비트 등 4대 거래소 거래량 급증
원화마켓 중단한 거래소들은 급감
4대 거래소 예치금 전체 96% 달해
업비트, 한 곳에서만 70% 자금 몰려
"자격 갖춰도 실명계좌 받기 어려워"
공정거래, 투자자 위해 독점 막아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제이 기자 = 가상자산(암호화폐) 사업자 신고기한 마감 이후 원화거래가 가능한 4개(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거래소를 중심으로 거래량이 증가하고 있다. 반면 원화마켓이 종료된 나머지 코인 거래소의 거래량은 감소하고 있어 4대 거래소의 독점 시장이 열린 것으로 보인다.

27일 글로벌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0분 기준 4개 거래소의 평균 거래량은 24시간 전보다 36.54%가량 증가했다. 거래소 별로는 업비트 37.04%, 빗썸 21.9%, 코인원 54.3%, 코빗 33.11% 등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이 네 곳에서만 원화로 코인거래가 가능하다.

특히 이 4곳 중에서도 업비트의 독주가 가장 눈에 띈다. 4대 거래소는 모두 실명확인입출금계좌(실명계좌)와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받고 사업자 신고 접수를 마쳤지만 업비트만 지난 17일 신고서가 수리되면서 국내 제1호 코인거래소라는 타이틀을 획득하게 됐기 때문이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실 조사에 따르면 ISMS 인증을 갖춘 거래소의 투자자 예치금은 지난달 말 기준 총 61조731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4대 거래소 예치금은 59조3815억6000만원(96.2%)에 달했으며, 업비트 투자자 예치금만 약 43조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집계 대상 전체 거래소 예치금의 69.6%에 해당한다.

금융위에 따르면 사업자 신고 접수 마감일(24일)까지 모두 42개의 가상자산 사업자가 신고했다. ISMS 인증을 취득한 29개 가상자산거래업자는 모두 신고 접수한 상태다. 이 중 ISMS 인증만 획득해 원화마켓을 종료한 곳은 25개이며 원화 및 코인마켓을 모두 종료한 거래소는 36개로 나타났다.

4대 거래소들이 승승장구 하는 반면 지난 24일 이후 원화마켓을 전면 운영 중단하고 코인마켓만 운영 중인 나머지 거래소들의 경우 거래량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때 거래량 기준 국내 4위 거래소였던 고팍스는 원화마켓 종료로 거래량이 집계되지 않았다. 이 밖에도 은행 실명계좌를 확보하지 못한 대부분의 거래소의 거래량이 집계되지 않거나 소폭의 증가율을 나타냈을 뿐이다.

특금법에 따라 기한 내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하지 못한 거래소들은 지난 24일 이후 영업을 종료했다. ISMS 인증을 확보해둔 상태라면 나머지 요건을 가지고 코인마켓 사업자로 등록이 가능하지만 기존에 운영하던 원화마켓은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4개 거래소를 제외하고 가장 유력한 원화마켓 운영 후보였던 고팍스가 결국 은행과의 막판 협의에 실패하면서 은행으로부터 기존에 실명계좌를 받았던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을 제외하고는 단 한 곳도 추가로 실명 계좌 확보에 성공하지 못했다.

특금법 시행으로 일부 다크코인과 불량 거래소들이 대거 정리되면서 투자자들에게도 긍정적인 부분도 존재하지만 거래소 생태계의 건강한 경쟁과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는 우려의 시선도 존재한다.

그동안 실명계좌를 시중은행으로부터 발급받지 못했던 거래소들은 소위 '벌집계좌'라고 불리는 집금계좌를 이용해 원화 마켓을 운영해왔다. 거래소 법인계좌 아래 다수의 고객 개인 계좌를 두는 방식으로 운영해온 것이다. 벌집계좌는 개개인의 입출금 내역을 확인하기 어렵기에 부정대출, 투자금 횡령, 수탁자산의 불법운영 등 자금세탁 범죄에 노출될 위험이 높았다.

다만, 엄격하게 암호화폐를 관리하고 투명한 거래소 운영을 위해 힘써왔던 일부 거래소들의 원화마켓 운영을 제한하면서 투자자들의 선택권을 좁혔다는 지적이다.

원화마켓 이용이 가능한 거래소가 4개로 축소되면서 이로 인한 수수료 경쟁이 약화돼 수수료가 점점 높아질 수 있는 점 등 독과점 시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들의 발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 암호화폐 업계 관계자는 "정부에서 충분한 시일을 주지 않고 4대 거래소 위주로 가상자산 시장을 재편하면서 건강한 경쟁 구도가 사라지게 됐다"며 "은행들이 거래소에 실명계좌를 발급해주는 데에 부담감을 줄여 자격을 갖춘 거래소들이 정당하게 경쟁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e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