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심상정 "화천대유는 박근혜 화수분? 검찰 신속 수사를"

등록 2021.09.27 14:58: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힘 책임지고 이재명도 무능 비판 수용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동산 정책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정의당 대선주자인 심상정 의원은 27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 "화천대유가 박근혜 정부의 또다른 화수분이었던 것인가, 도대체 화천대유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국민들의 의문은 나날이 증폭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현재 보도된 화천대유 관련자의 명단을 보면, 윤석열 당시 검사를 수사팀장으로 임명했던 박영수 특검, 최순실의 변호인이었던 이경재 변호사, 원유철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 등 상당수가 현 국민의힘 관계자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곽상도 의원 아들 말대로 50억 퇴직금 받는 사람이 ‘오징어게임’ 의 말이라면, 코로나 재난 속에서 정말 삶의 벼랑 끝에 선 우리 서민들은 그냥 오징어라는 말인가"라며 "돈도 실력이라던 최순실 딸의 망언이 2021년 버전으로 되살아난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의힘은 의혹 관련자를 탈당시키는 전형적인 수법을 썼지만, 그 정도로 50억짜리 꼬리가 잘릴 것 같지는 않다"며 "전직 검찰총장까지 화천대유 리스트에 오른 만큼, 검찰은 6대 중요범죄에 대한 직접수사권을 발동해 즉각 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특검이냐, 국정조사냐 따질 것이 아니라, 특임검사에 준하는 특별수사팀을 조속히 구성해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심 의원은 "국민의힘은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회피와 면피로 일관할 것이 아니라, 제1야당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기 바란다"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본인의 설계 속에서 벌어진 무능과 무책임에 대한 국민의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며 양측을 싸잡아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