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답답한 가슴' 협심증·심근경색…코로나19 감염 주의보

등록 2021.09.27 15:06: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협심증 심근경색 등 허혈성 심장질환
5년간 진료비 1조 돌파…49.2% 증가
코로나19 치사율, 10.5%…가장 높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협심증, 심근경색 등 심장에 혈액이 원활히 공급되지 않아 발생하는 허혈성 심장질환은 코로나19 감염에 더욱 취약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2021.09.27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9월29일은 매년 늘어나는 심혈관 질환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하고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세계심장연맹(WHF)이 제정한 ‘세계 심장의 날’이다. 협심증, 심근경색 등 심장에 혈액이 원활히 공급되지 않아 발생하는 허혈성 심장질환은 코로나19 감염에 더욱 취약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허혈성 심장질환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해주는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히면서 심장근육에 혈액이 충분히 공급되지 않아 발생하는 질환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9년 ‘허혈성 심장 질환’ 진료인원은 94만 2천명으로 지난 5년간 17.2%(13만 8천명) 늘었고, 총 진료비는 1조 6511억 원으로 49.2%(5천447억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연령 중 40대의 1인당 진료비가 183만 6천 원으로 가장 높았다.

허혈성 심장질환(심혈관 질환)은 전 세계 사망 원인 1위, 국내 사망 원인 2위로 생명과 밀접한 관련이 있을 뿐 아니라 코로나19에 특히 취약하다. 코로나19는 심장과 혈관에 직접적인 손상을 입힐 수 있을 뿐 아니라 신체 활동 부족 등의 원인으로 전반적인 심혈관 건강에도 간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미국심장학회(ACC)에 따르면 코로나19 치사율은 심혈관 질환(10.5%)을 앓고 있는 환자가 가장 높았다. 이어 ▲당뇨(7.3%) ▲만성 호흡기질환(6.3%) ▲고혈압(6.0%) ▲암(5.6%) 환자 순이었다. 심혈관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면역체계가 더 빨리 무너져 사망에 이를 확률이 높다. 코로나 시대 심혈관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생활 습관을 개선하고 예방하려는 노력이 더욱 필요한 이유다.

김계훈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금연과 절주, 균형 잡힌 식단, 정기적인 운동 등 좋은 생활 습관을 통해 젊은 나이부터 꾸준히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정기적으로 혈압∙혈당∙콜레스테롤을 측정하고, 고위험군의 경우 재발방지를 위해 전문의와 상의해 꾸준히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심혈관 질환을 경험한 적은 없지만 허혈성 심장질환 가족력, 고혈압, 고콜레스테롤혈증, 비만, 당뇨병 등 복합적 위험인자를 가진 고위험군 환자는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면 심혈관 질환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이미 심혈관질환을 경험한 환자의 경우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면 혈전 생성을 억제해 심근경색, 뇌경색 등 심혈관 질환의 재발을 예방할 수 있다.

김 교수는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은 심혈관 질환 환자에서 혈관 질환에 의한 사망, 심근경색, 뇌졸중 등의 발생 위험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 중 임의로 중단하거나 용량을 조정하지 말고 의사의 처방과 권고에 따라 꾸준히 약을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출혈성 질환자나 출혈이 예상되는 시술을 받을 예정인 환자는 출혈 위험이 다소 증가할 수 있어 전문의와 상의해 복용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권고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