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거창군, 수승대 명칭 유지 공동건의문…문화재청장에게 전달

등록 2021.09.27 15:13: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민의견서와 기관·단체 공동건의문으로 수승대 명칭 유지 강조

associate_pic

[거창=뉴시스] 거창군 수승대 명칭 유지 공동건의문 전달. *재판매 및 DB 금지


[거창=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 거창군은 27일 최영호 부군수와 김종두 군의회 의장이 대전 정부청사 문화재청을 방문해 김현모 문화재청장을 면담하고 거창 수승대 지정명칭 현행 유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날 군은 문화재청의 수승대 명칭변경 예고와 관련해 지난 24일 거창군 기관·단체 간담회를 통해 대표들이 채택한 거창 수승대 명칭 유지 공동건의문과 주민 의견서, 언론보도 내용 등 변경 예고에 대한 거창군과 거창군민의 입장을 문화재청장에게 직접 전달했다.

최영호 부군수는 “수승대는 유래에 의미를 포함한 내용이 명확하게 기록돼 있고, 수많은 세월을 겪으면서 안착된 고유의 이름으로서 현재는 문화재 명칭 뿐만 아니라 거창을 대표하는 상징어로서 다양한 곳에서 사용되고 있어 군민들의 삶 속에 깊이 스며들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종두 군의회 의장은 “과거 역사의 청산, 주민들의 갈등 등의 사유가 있다면 명칭 변경을 검토할 수도 있으나 현재 주민 대부분은 명칭을 변경해야 할 사유가 없다는 의견이 많다”며 현행 유지를 요청했다.

한편 군은 문화재청이 군과 주민의 사전 의견수렴 없이 진행된 것에 대한 반대 입장으로 보도자료 배포와 주민의견 수렴, 관내 기관단체 간담회를 개최해 거창 수승대 지정명칭 현행 유지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앞서 문화재청은 옛 기록에 따라 수송대로 명칭을 변경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