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동 "'CT101', 동물모델에서 코로나19 치료 효과 확인"

등록 2021.09.28 15:21: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국동은 최근 동물모델에서의 효력시험을 통해 'CT101'의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CT10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중인 물질이다.

회사 측은 이번 시험은 지난 임상2상 신청 과정에서 식약처가 제시한 보완사항인 '생체 내 효력시험 자료제출'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범정부 실무추진단의 연계사업'을 통해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진행했다.

햄스터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감염시킨 뒤, CT101의 처치로 코로나19에 감염된 폐의 염증 수치를 비교했다. 그 결과, CT101을 처치한 군이 미 처치 군보다 폐 손상이 약 50% 억제됐음을 확인했다.

국동 바이오사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이용한 햄스터 효력시험뿐만 아니라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이용한 마우스 효력시험에서도 바이러스에 감염된 마우스는 모두 폐사했지만, 국동의 'CT101' 처치 시 폐사하지 않고 건강 대조군처럼 회복되는 개체를 확인했다.

회사 측은 "이번에 얻은 결과를 기반으로 임상시험계획서(P2a)를 작성했으며, 식약처에 코로나19 임상2상 보완에 대한 답변서 제출도 완료했다"고 밝혔다.

오창규 국동 대표는 "지난 CT101 임상 신청의 식약처의 보완 요청에 대한 입증을 적극적으로 준비해왔다"며 "신뢰성 있는 연구기관과의 진행·연구 설계 과정에서 예정보다 일정이 늦어졌지만,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해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