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中 전력난 일파만파…"상당한 단기적 파장으로 전세계 인플레 심화"

등록 2021.09.28 18:31:53수정 2021.09.28 18:46: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노무라증권 "장기적 이익…단기적 경제 파장 상당"
NYT "전세계적 공급망 혼란으로 인플레이션 심화"

associate_pic

[난징(중국 장쑤성)=AP/뉴시스] 중국에서 전력 부족으로 정전 사태가 빚어지면서 10여 개 성(省) 지역에서 전력 사용 제한 조치가 내려졌다. 27일 중국 장쑤성 난닝에 있는 한 석탄 화력 발전소에서 연기가 배출되고 있다. 2021.09.28

[서울=뉴시스]홍연우 수습 기자 = 중국 전력난 사태가 길어지며 이로 인한 파장 역시 더 커질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장기적으로는 긍정적 영향을 가져올수도 있지만, 단기적으로 미칠 경제적 충격이 매우 클 것이라 진단했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은 노무라증권 보고서를 인용해 "중국 정부의 전례없는 에너지 제한 정책은 장기적 이익을 가져올 수는 있다"면서도 "단기적인 경제적 파장은 상당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노무라증권은 "이번 경제적 파장은 클 것으로 보인다"며 "그래서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7%로 내렸고, 3분기 전망치 역시 종전 5.1%에서 4.7%로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력난으로 중국뿐만 아니라 전세계적 공급망 혼란이 발생해 인플레이션이 심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7일(현지시간)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미국을 포함한 여러 중앙은행들이 통화 완화 정책에 나섰고, 그 결과로 현재 많은 국가들이 인플레이션 문제로 고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여기에 이번 전력난이 겹치며 중국 공장들이 가동을 중단해 전세계적으로 물품 부족과 물가 급등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NYT는 "여러 경제학자들은 중국 공장의 생산 차질로 서구권 국가 상점들이 진열대를 채우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본다"며 "앞으로 인플레이션 문제가 부각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