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멜론, 가사 하이라이팅·가수에 '최애' 표현 기능 등 업데이트

등록 2021.09.28 17:14: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마음에 드는 가사 저장하거나 SNS에 공유하는 ‘가사 하이라이팅’ 기능 제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이제 뮤직플랫폼 멜론에서 나의 ‘최애’ 아티스트를 향한 마음을 더 적극 표현할 수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멜론의 모바일 앱에서 아티스트와 팬이 음악을 매개로 더욱 가까워지고, 이용자들이 깨끗한 커뮤니케이션 환경에서 새로운 음악 소비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 개편을 28일 단행했다고 발표했다.

멜론의 개별 곡(음원) 페이지 내 가사 보기 구간에 펜 모양의 아이콘을 눌러 마음에 드는 가사를 하이라이팅 표기하는 기능이 새롭게 생긴다. 하이라이팅 한 가사는 이미지 카드로 저장하거나 지정된 탬플릿을 통해 SNS에 공유하여 나만의 감성을 표현할 수 있다. 국내외 음원플랫폼 중 최초 도입하는 기능으로 현재 특허출원이 진행중이다.

내가 좋아하는 아티스트에 대한 관심을 1~100˚의 온도로 보여주는 기존의 ‘친밀도’ 서비스가 카드 형태의 디자인을 통해 더욱 눈에 띄게 바뀐다. 각 아티스트의 페이지에 마련된 친밀도 카드 내에 나의 ▲좋아요 수 ▲조회수 ▲댓글 수 ▲공유 수가 친밀도와 함께 보여진다.

친밀도 카드 하단에는 기존의 '기억되는 순간들'도 카드 형태로 디자인 되었다. ▲처음 들은 곡 ▲마지막으로 들은 곡 ▲처음 좋아요한 곡 등 내 감상 이력을 함께 확인할 수 있고, 아티스트 데뷔일과 생일을 기념하기 위한 ▲데뷔한 날 ▲아티스트의 생일도 카드로 제공한다. 해당 카드는 '팬들의 카드릴레이'에 참여하면 팬리스트가 같은 팬끼리만 확인하며 소통할 수 있다. ‘친밀도’와 ‘기억되는 순간들’ 카드는 이미지로 저장하거나 SNS로 공유할 수 있어 멜론 뿐 아니라 온라인상에서 리스너 간 좋아하는 아티스트를 확인하며 손쉽게 랜선 챌린지를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멜론 내 클린 커뮤니케이션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평점 및 댓글 환경 개선도 이뤄진다. 우선, 각 앨범을 5점 만점으로 평가하는 평점 기능은 24시간 이내 해당 앨범 수록곡 감상자만 등록할 수 있게 바뀌어 신뢰도를 높인다. 더불어, 곡/앨범 내 댓글에도 작성자의 해당 곡 감상 여부가 표기된다.

아티스트 채널에서는 '아티스트에게 한마디'가 '팬톡'으로 이름을 바꾸고 기능을 개선한다. ‘팬톡’은 업데이트 이후부터 아티스트와 팬 맺은 이용자만 작성하도록 제한하고, 댓글을 작성한 팬의 친밀도를 함께 표기한다. 멜론의 평점과 댓글 등이 음악업계 전체에 끼치는 영향력을 감안한 개편으로, 보다 투명하고 공정한 피드백이 창작자와 대중에게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associate_pic

이제부터 멜론에서 숏폼(short-form) 영상으로 아티스트와 새롭게 소통할 수 있다. 각 아티스트 채널에서 1분 이내 길이의 세로형 숏영상을 최대 10개까지 모바일 풀사이즈로 노출한다. 아티스트는 이를 통해 새로운 앨범과 곡을 발매했을 때 음악뿐 아니라 영상으로도 팬들과 교감을 나눌 수 있게 된다.

앨범 페이지에서는 아티스트의 텍스트 메시지 기능인 ‘아티스트 노트’가 추가된다. ‘아티스트 노트’는 앨범에 대한 제작과정과 세계관, 팬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 등 다양한 의견을 텍스트로 남길 수 있다. 기존 앨범소개로는 담기 힘들었던 다양한 메시지가 직접 전해지면서 팬들의 감성을 자극할 전망이다.

또한 아티스트 페이지 상단에는 ▲신규발매 앨범 ▲멜론 주간 인기상 선정 여부 ▲요즘 급상승한 노래 등 좋아하는 아티스트에 대해 놓치고 싶지 않은 정보를 제공한다.

멜론은 이번 서비스 개편을 기념한 ‘멜론배 최애 자랑 대회’ 이벤트를 다음달 10일까지 개최한다. 친밀도 및 기억되는 순간들을 활용한 ‘짱팬 인증 부문’과 가사 하이라이팅을 통한 ‘띵곡 가사 부문’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자세한 방법은 멜론 내 이벤트 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추후 갤럭시 Z플립3(1명), 2022 다이어리(20명), 치킨 기프티콘(30명) 등 총 51명에게 추첨을 통해 선물을 증정할 예정이다.

멜론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 개편으로 음악팬들이 아티스트와 긴밀히 소통하고 같은 팬끼리 교류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이 더욱 갖춰졌다"며 "앞으로도 멜론은 팬과 아티스트 간의 소통을 적극 지원해 음악을 매개로 더욱 가까워질 수 있는 플랫폼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