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사퇴 가능성' 거론에 발끈한 秋…"이낙연 사죄하라"

등록 2021.09.28 17:32: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비열한 언행"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7일 오후 제주도의회 1층 도민카페에서 '제주 미래비전 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발언하고 있다. 2021.09.27. woo1223@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측은 28일 추 전 장관의 대선 경선 후보직 사퇴 가능성을 거론한 이낙연연 전 민주당 대표 측과 관련, "이낙연 후보는 대변인을 해임하고 즉각 사죄하라"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 캠프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말한 뒤 "경악스럽다. 오늘(28일) 이낙연 후보 캠프 이병훈 대변인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사퇴 안 한다는 보장을 못 한다'는 망발을 저질렀다"고 했다.

해당 발언은 이 전 대표 캠프가 이날 당내 대선 경선 중도사퇴 후보자 득표를 총 유효 득표수에서 제외키로 한 당규 해석에 문제를 제기하는 기자회견에서 나왔다.

이에 추 전 장관 캠프는 "경선 도중 상대 후보에게 사퇴 가능성을 덧씌워 공격하는 것은 단군 이래 민주주의 헌정사에서 처음 있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비열한 언행"이라며 "즉각 이 대변인을 해임하고, 이 후보와 캠프는 추 후보와 지지자들에게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후 어떠한 상응 조치도 그 책임은 전적으로 이 후보와 그 캠프에 있음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