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탄소중립위·산업계 간담회, 시민단체 항의에 취소

등록 2021.09.28 17:59:06수정 2021.09.28 18:32: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대한상공회의소가 28일 오후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탄소중립위원회와 공동으로 열 예정이었던 2050 탄소중립 및 2030년 국가 감축목표(NDC)에 대한 산업계 간담회에 앞서 시민단체인 기후위기비상행동이 현장을 점거하고 행사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2021.9.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산업계가 탄소중립 목표와 관련해 탄소중립위원회(탄중위)에 업계의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28일 마련했던 행사가 시민단체의 항의로 취소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탄중위와 공동으로 2050 탄소중립 및 2030년 국가 감축목표(NDC)에 대해 논의하는 산업계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지난달 31일 경제5단체가 '탄소중립기본법 제정에 대한 경제계 의견'을 통해 관련 논의를 위한 소통창구 개설을 제안하면서 마련된 행사다.

그러나 행사 시작 전 시민단체인 기후위기비상행동이 행사장인 상의회관 1층 EC룸을 점거하면서 대부분의 참석자들이 입장하지 못하는 일이 발생했다. 현장 점거는 한 시간 가까이 이어졌고 이에 결국 간담회는 무산됐다.

해당 시민단체는 "20개 기업, 탄소배출 60% 차지", "2030 탄소감축 발목잡는 산업계를 규탄한다" 등의 문구가 담긴 현수막을 내걸고 점거에 나섰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해당 시민단체가 행사 전에 와서 한 시간가량 행사장 입장을 막아 행사가 열리지 못해 취소됐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는 산업계에서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5단체를 비롯해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포스코, LG화학 등 국내 주요 기업 임원들과 함께 탄중위에서 윤순진 공동위원장, 김정인 경제산업분과위원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산업계는 간담회에서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정부 목표에 대해 속도조절이 필요하다며 해외 온실가스 감축실적을 인정하는 등의 보완책을 검토해야 한다는 취지의 요구를 전달할 계획이었다.

탄중위는 탄소중립 추진을 위한 컨트롤타워로 올해 5월 출범했으며 지난달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초안을 발표한 데 이어 다음달 말까지 2030 NDC를 수립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