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민의힘 '대장동 의혹' 이재명 등 9명 고발, 서울중앙지검서 수사(종합)

등록 2021.09.28 19:31: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특정경제법상 배임 혐의로 고발...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에 배당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국민의힘 김형동(오른쪽), 박수영(가운데) 의원과 정상환 변호사가 28일 서울 대검찰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및 화천대유, 천화동인 관련 8인에 대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2021.09.28.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하지현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측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고발한 사건도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한다.

대검찰청은 28일 국민의힘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9명을 고발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이첩해 직접 수사하도록 지휘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은 곧바로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유경필)에 배당됐다. 

앞서 김형동·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대검을 방문해 이 지사와 유동규 전 성남 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천화동인' 2∼7호 투자자 등 9명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은 이 지사가 지난 2014년 성남시장 재선에 성공하면서 추진한 1조1500억원 규모의 공영 개발 사업이다.

정치권에서는 대장동 개발사업 컨소시엄으로 선정된 '성남의 뜰'과 해당 컨소시엄에 참여한 업체 '화천대유'가 이 지사와 특수 관계에 있어 출자금 대비 1154배에 달하는 막대한 이득을 챙겼다는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보훈회관에서 열린 개발이익 환수 법제화 긴급토론회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09.28. photo@newsis.com

서울중앙지검은 이미 해당 의혹과 관련한 수사를 공공수사2부와 경제범죄형사부에서 각각 진행하고 있다.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는 이 지사 측이 국민의힘 관계자들과 곽상도 무소속 의원, 조선일보 기자 등을 고발한 사건을 배당받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중점으로 살펴보고 있다.

경제범죄형사부는 화천대유에서 법률 고문을 지내면서 이 지사와 연루됐다는 의심을 받는 권순일 전 대법관 사건 등을 맡아 수사 중이다. 검찰은 수사팀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judy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